[사이언스인미디어]위성위치추적(GPS) 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화 `베테랑`에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형사 황정민이 외제차 절도·밀수 조직을 쫓기 위해 손님으로 위장해 중고자동차 매매상에서 고급 외제차를 구입한다. 그런데 중고자동차 매매상은 외제차를 주차한 장소로 찾아간 뒤 차를 몰고 사라진다. 외제차에 위성위치추적(GPS) 장치를 숨겨놨기 때문이다. 중고자동차 판매상은 훔친 차량에 도색 작업을 한다. 외국에 팔기 위해서다. 마침 차량 트렁크에 숨어 있던 황정민이 나타나 전문 절도 조직을 검거한다. 영화로 봤을 때는 이런 상황이 황당해 보였지만 이런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다고 한다. 바로 GPS 발전 때문이다. GPS만 달면 사기꾼들은 판매했던 외제차가 어디에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있다.

영화 베테랑 포스터
<영화 베테랑 포스터>

2000년대 초만 해도 생소했던 GPS는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왔다. 스마트폰에 GPS 기능이 들어가 있다. GPS를 이용해 처음 보는 길에서도 목적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자동차는 말할 것도 없다. 자동차에 탑재된 내비게이션에서는 실시간으로 내 위치가 어딘지 확인된다. `서행하세요` `속도위반 단속 카메라가 있습니다`란 목소리는 이제 일상이 됐다. 과거 GPS없이 종이 지도 한 장만으로 여행 다녔던 시절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GPS는 1970년대 군사용으로 개발됐다. 미 국방성이 위치를 알아내기 위해서 만든 시스템이었다. 냉전이 끝나면서 군사용이었던 GPS는 민간에서도 쓸 수 있게 됐다. 1990년대 위성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상업시장이 만들어졌다. GPS 민간 신호는 누구나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장은 커지고 있지만 아직 GPS 정확도가 높은 것은 아니다. GPS 수신기는 5~10m 오차를 보인다. 3개 위성으로부터 받은 신호를 측정해 위치를 계산하기 때문이다. 누군가 방해전파를 쏜다면 해당지역에서는 GPS 신호를 받지 못한다.

[사이언스인미디어]위성위치추적(GPS) 시대

세계는 GPS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더욱더 정확한 GPS 기술을 갖기 위해서다. 중국은 미국 독점체제를 깨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지난달 신화통신은 중국 정부가 2020년까지 GPS위성 베이더우(北斗)를 약 40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에 국한된 GPS서비스가 세계 전 지역으로 확대된다. 러시아와 유럽연합(EU)도 독자적인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을 갖고 있다. 중국은 미국이 운용하는 군용 또는 상업 목적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을 사용했지만 자국 정보보안을 위해 중국 기술로 만든 시스템 베이더우 개발에 성공했다. 베이더우는 미국 GPS, 러시아 글로나스, 유럽 갈릴레오처럼 인공위성으로 세계 어디서나 정확한 위치와 시간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GPS 역기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보이지 않는 감시망으로 이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누군가가 내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실시간으로 감시할 가능성도 커졌다. 이미 GPS 수신기가 있는 휴대폰 기능 중 긴급 버튼을 누르면 특정인에게 위치 정보를 전송하는 서비스도 있다. 자율주행차 시대가 온다면, 더욱더 GPS는 우리 생활 속으로 깊숙이 들어온다. 우리의 공간과 시간을 모두 감시당하는 시대가 올지도 모른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