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핫테크]AI로 치매 조기 진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덜란드 연구진이 자기공명영상장치(MRI)에 인공지능(AI) 기술 일종인 `머신 러닝`을 접목해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AI로 알츠하이머를 진단하면 기존보다 빠르게 질환을 알 수 있다.

마이제 뷩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대학(VU University) 박사팀은 동맥스핀라벨(ASL:Arterial Spin Labeling) MRI에 머신 러닝을 적용한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새 진단법은 82~90% 정확도로 질환을 예측했다.

알츠하이머는 현재 흔히 사용되는 MRI로도 진단할 수 있다. 하지만 초기 증상을 발견하기 어려웠다. 알츠하이머는 점진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MRI 영상으로 뇌 변화를 인식하기 전부터 기능적 변화가 일어난다. MRI 영상에서 발견된 뇌 손상은 돌이키기 어렵다. 이보다 빨리 뇌 기능 변화를 알 수 있으면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

ASL MRI는 뇌의 특정 지역을 흐르는 혈액 양을 표시한 `관류 지도(Perfusion maps)`를 볼 수 있는 장치다. 연구진은 여기에 자동화된 머신러닝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프로그램은 다양한 수준의 환자를 구별하고 알츠하이머 병의 단계를 예측하도록 학습한다.

마이크 뷩크 박사팀이 구분한 치매(A), 주관적인지기능저하(B), 경도인지장애(C).
<마이크 뷩크 박사팀이 구분한 치매(A), 주관적인지기능저하(B), 경도인지장애(C).>

연구팀은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새 진단법을 시험 적용했다. 경도인지장애(MCI)와 주관적인지기능저하(SCD)를 판별했다. 두 현상은 알츠하이머 초기 단계로 간주하고 증상 심각도에 따라 진단을 달리했다. 82~90% 이르는 높은 정확도로 알츠하이머 혹은 단일 환자 증상을 예측했다.

마이제 뷩크 박사는 “ASL MRI는 개입의 여지가 있는 알츠하이머 증상 초기에 뇌의 변화를 관찰할 수 있다”며 “이 기술에 적당한 역할을 부여하면 MCI나 SCD가 알츠하이머로 진행되는 과정을 막거나 늦출 수 있다”고 밝혔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