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힘 동시 인식" 표준연, 투명 3D 터치센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터치센터 적용 스마트폰
<터치센터 적용 스마트폰>

여러 곳에서 누르는 힘을 동시에 인식할 수 있는 3D터치 기술이 나왔다.

김종호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박사팀은 두 곳 이상 지점에서 터치 상태를 인식할 수 있는 유연· 투명 3D터치센서(이하 멀티 3D터치센서)를 개발했다.

애플이 지난해 공개한 아이폰 `3D 터치` 기능은 화면 터치를 탭, 누르기, 세게 누르기 3단계 강도로 감지해 각각의 명령을 수행한다. 최근 아이폰에 도입된 기능 중 가장 혁신적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애플의 3D 터치는 한 곳에서 누르는 힘만 인식할 수 있다.

김 박사팀은 상·하판 투명 전극 사이에 부드럽고 투명한 유전체(젤 필름)를 넣어 여러 지점에서의 힘을 동시에 인식할 수 있는 촉각센서를 제작했다. 촉각 센서는 전극 사이에서 발생하는 정전용량의 변화를 통해 터치 세기를 인식한다. 적게는 50g에서 많게는 1000g의 힘을 인식할 수 있고, 여러 곳에서 눌러도 힘을 파악할 수 있다.

기존 손과 전용 터치펜 뿐 아니라 일반 볼펜도 인식 가능하다.

특히 투과도는 가시광선 영역에서 87%로 정도로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투과도(88%)와 비슷하다. 따라서 투명 디스플레이 위에 직접 부착할 수 있다.

두께도 0.5㎜ 이내로 얇고 유연성이 높아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나 웨어러블 기기에 적합하다.

표준연은 앞으로 2년 이내에 멀티 3D터치센서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세부 적용 분야는 피아노나 게임 등 앱에서 여러 손가락의 힘을 반영한 현실감 있는 연주, 게임, 도어락 비밀번호 설정 등이다.

김종호 박사는 “사용자에게 편의성과 몰입감을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입력장치다. 웨어러블 기기, 스마트 홈, 지능 로봇 등에 적용해 터치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