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엔진·변속기 교체하고 한층 부드러워진 `코란도스포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란도스포츠는 국내에서 유일한 픽업트럭이다. 쌍용자동차는 2002년 `무쏘스포츠`를 시작으로 2006년 `액티언스포츠`, 2012년 코란도스포츠까지 픽업트럭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코란도스포츠는 사람이 타는 객실과 짐을 실을 수 있는 트렁크가 완전히 분리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트럭의 장점을 고루 갖췄다. 2㎡ 이상 넓이의 트렁크 공간이 오픈돼 있어 텐트나 자전거, 낚싯대 등 각종 부피 나가는 레저물품을 차 내부·트렁크 오염 등에 큰 신경 안 쓰고 편하게 적재할 수 있다.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뉴 코란도스포츠 2.2` (제공=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뉴 코란도스포츠 2.2` (제공=쌍용자동차)>

코란도스포츠는 프레임바디 차량으로서 오프로드 주행 시 모노코크 차량에 비해 차체 뒤틀림이 적고 충돌 안전성과 주행 정숙성이 높다. 다만 큰 차체를 이끌기 버거웠던 2.0리터 디젤엔진이 `옥의 티`였다. 지난달 쌍용차는 저속구간에서 토크를 높인 `LET 2.2 디젤엔진`과 6단 아이신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신모델을 출시해 주행성능을 대폭 개선했다.

최근 4일간 코란도스포츠 2.2 CX7 4WD 모델을 타고 서울 시내와 경기도 가평 등에서 시승을 실시했다. 이번 시승에서는 새롭게 장착된 LET 2.2 디젤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코란도 스포츠 주행성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살펴봤다. 또 일상주행에서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을 얼마나 개선했는지도 함께 알아봤다.

코란도스포츠 라디에이터그릴과 앞 범퍼 (제공=쌍용자동차)
<코란도스포츠 라디에이터그릴과 앞 범퍼 (제공=쌍용자동차)>

코란도스포츠 2.2 외관은 기존 2.0 모델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과 전면 범퍼의 볼륨을 키워 남성적인 느낌을 좀 더 강조한 정도다. 실내 인테리어는 기존과 동일했다. 운전석과 조수석의 높은 시트 포지션도 그대로였다. 이는 시야확보에는 도움을 주지만 승차감을 반감시킨다. 다만 드러나지 않지만 최근 트렌드(흐름)를 반영한 변화도 있었다. 최근 스마트폰, 태블릿 등 IT기기 사용이 늘어나는 상황에 맞춰 시거잭을 제거하고 USB 포트를 추가했다.

코란도스포츠는 전장 4990㎜, 전폭 1910㎜, 전고 1790㎜ 등의 크기를 갖췄다. 웬만한 대형 SUV 못지않은 크기다. 오히려 기아차 모하비보다는 전장이 60㎜ 더 길다. 휠베이스는 3060㎜로 체어맨(2970㎜)보다 90㎜ 더 길다. 다만 퍽업트럭이다보니 적재공간에 많은 부분을 할애해 뒷좌석은 코란도C보다 작다. 뒷좌석에는 신장 175㎝ 이상 성인남성이 앉으면 무릎공간을 충분히 확보하기 어렵다.

e-XDi220 엔진 (제공=쌍용자동차)
<e-XDi220 엔진 (제공=쌍용자동차)>

코란도스포츠 2.2 모델은 유로6 기준을 만족하는 e-XDi220 엔진이 새롭게 적용됐다. e-XDi220 엔진은 출력과 토크 등 성능 향상과 동시에 높은 연비효율성을 함께 달성했다. 최고출력은 178마력으로 14.8%, 최대토크는 40.8㎏.m로 11% 향상됐다. 공인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1.4㎞/ℓ다.

새로운 엔진은 쌍용차의 엔진개발철학인 `일상에서 체험하는 파워 드라이빙`을 구현하기 위해 LET(Low-End Torque) 콘셉트에 따라 개발됐다. 코란도C, 코란도투리스모, 렉스턴W 등에 이어 마지막으로 코란도스포츠에 적용됐다. 이 엔진은 1400rpm의 저속구간부터 최대토크가 발휘된다. 동급 최대인 1400~2800rpm의 광대역 플랫토크 구간을 제공해 `출발부터 경쾌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었다.

또 신속한 변속성능과 매끄러운 주행품질을 자랑하는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변속기가 결합함으로써 파워트레인의 성능과 친환경성이 대폭 개선됐다. 2014년 시판 모델부터 적용된 메르세데스-벤츠의 `5단 E트로닉` 변속기보다 훨씬 부드러운 변속이 가능했다. 또 최적의 변속구간을 설정해 배기량 향상에 따른 연비 하락을 최소화시켰다.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뉴 코란도스포츠 2.2 실내 인테리어 (제공=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뉴 코란도스포츠 2.2 실내 인테리어 (제공=쌍용자동차)>

새로운 파워트레인(동력계통)은 주행감각에 큰 변화를 줬다. 주로 시속 40~60㎞ 속도로 주행하는 시내에서 기존보다 훨씬 부드럽게 주행할 수 있었다. 기존 모델은 중·고속으로 넘어가야 힘을 받았다. 2톤에 가까운 차체를 끌고 나가기에 힘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신형 모델은 저속구간에서 최대토크가 발휘돼 저속으로 주행하는 시내 도로에서도 뛰어난 주행감각을 제공했다. 다만 서스펜션은 오프로드에 맞춰 세팅돼 승차감이 SUV나 세단만큼 뛰어나지는 않았다.

고속도로에서 시속 80~110㎞ 속도로 주행할 때는 안정감이 높았다. SUV와 달리 데크 형식의 트렁크가 앞·뒤 무게배분을 맞춰주기 때문이다. 다만 곡선주로에서 고속으로 달릴 때는 화물차에 맞춰 제작된 차체 특성상 안정감이 떨어졌다.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뉴 코란도스포츠 2,2` (제공=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픽업트럭 `더뉴 코란도스포츠 2,2` (제공=쌍용자동차)>

가평 유명산 일대 오프로드 구간에서는 사륜구동 장점이 크게 부각됐다. 코란도스포츠는 스티어링휠 좌측의 다이얼로 구동방식을 2WD-4WD High-4WD Low로 변경할 수 있다. 오프로드 구간에서는 4WD High로 변경하고 주로 주행했다. 다소 물렁했던 서스펜션은 거친 산길에서 충격을 흡수했다. 작은 바위를 밟고 지나가도 운전자에게 전해지는 충격은 크지 않았다. 급경사를 오를 때는 4WD Low로 변경해 가뿐하게 등판할 수 있었다.

코란도스포츠는 2000만원대 가격으로 도심과 오프로드 모두 원활한 주행이 가능한 픽업트럭이다. 최근 서핑, 캠핑 등 아웃도어 열풍이 일면서 공간 활용도에 대한 관심이 커진 만큼, 코란도스포츠와 같은 픽업트럭 수요는 점차 늘고 있다. 화물차로 분류돼 연간 2만8500원에 불과한 자동차세도 큰 장점이다. 더뉴 코란도 스포츠 2.2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CX5 2168만~2512만원 △CX7 2440만~2999만원 △익스트림 2745만원 등이다.

류종은 자동차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