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콤팩트 SUV지만, 필요한 건 다 갖췄다. 세그먼트가 올라갈수록 편의·안전 사양은 다양해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엔트리급 차량에는 보통 기본+알파 정도가 들어간다. BMW 뉴 X1에는 SUV로서 편리한 사양이 알차게 반영됐다. 운전 중 시야를 돌릴 필요 없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와 발로 툭 치는 동작만으로 트렁크 문을 열 수 있는 기능, 자동 평행 주차 기능이 대표적이다. 7시리즈부터 들어가기 시작한 한국형 내비게이션도 편안함을 더한다. 안전을 위한 사륜구동 시스템도 적용됐다.

[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BMW X1은 2009년 첫 출시 이후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80만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3·5시리즈와 함께 BMW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꼽힌다.

[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BMW 뉴 X1 xDrive 20d M 스포츠 패키지를 타고 서울에서 광주를 거쳐 장성까지 왕복 800여㎞를 달렸다.

엔트리급치고는 꽤 넓은 공간 때문에 성인 4명도 충분히 불편함 없이 탈만 한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보통 가족과 여행을 떠날 때 엔트리급 SUV는 상당히 부족하다. 하지만 BMW 뉴 X1은 그런 점에서 중형 SUV를 타던 이들의 마음도 흔들만하다. 실제로 기존 모델과 비교해 뉴 X1은 전고가 53㎜ 높아지고, 전폭이 23㎜ 넓어졌다. 차체가 높고 넓어졌으니 실내공간이 여유가 많다. 시트 포지션이 높아 실제 느끼는 공간보다도 개방감이 더한 점도 엔트리급의 답답함을 없애주는 요인이다. 시트 포지션이 앞좌석은 36㎜, 뒷좌석은 64㎜ 높아졌다. 뒷좌석 무릎 공간도 37㎜가 늘어났다. X3와 비교해도 부족하지 않은 공간이다. 뒷좌석에는 헤드레스트가 3개가 있어 5인이 탑승하는데도 무리가 없다.

[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앞좌석 착좌면 길이를 늘릴 수 있어, 허벅지 길이가 긴 사람은 더욱 편안한 운전을 즐길 수 있다. 착좌면을 확장할 필요가 없는 사람에게도 편리한 점이 많다. 시동을 끄고 잠시 차에서 기다리는 동안 의자에 발을 올리거나 양반다리를 할 수 있을 정도다.

트렁크 용량도 85ℓ 증가된 505ℓ다. 40:20:40의 분할식 뒷좌석 등받이를 접으면 적재용량이 최대 1550ℓ까지 확장된다. 또한 트렁크 바닥 아래에도 100ℓ의 추가 수납 공간이 제공된다.

[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출력도 `엔트리급`을 뛰어넘는다. 새로운 디젤 엔진은 터보차저 기술과 함께 솔레노이드 밸브 인젝터가 내장된 커먼레일 연료 직분사 장치,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최고 출력은 190마력, 최대 토크 40.8㎏·m이다. 이는 이전 세대 대비 6마력, 2.0㎏·m 향상된 결과라고 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도달하는 데 7.6초가 걸린다. 복합 연비는 14.0㎞/ℓ(도심: 12.6㎞/ℓ, 고속:16.2㎞/ℓ),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30g/㎞이다. 엔진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공기역학 구조가 개선된 덕이라고 한다. 800㎞를 넘게 달렸는데 1회 주유가 조금 모자란 수준이었다. BMW 키드니 그릴의 에어 플랩과 전면부 하단의 공기 흡입구는 냉각 요구량이 적을 시 전방부의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자동으로 차단된다. 전방에서 유입된 공기를 정교하게 정측면 패널 뒤쪽으로 유도하는 에어 커튼 기능을 통해 바퀴 바깥을 지나도록 하면서 난류를 감소시킨다.

[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회전각이 작아 유턴을 할 때의 재미도 쏠쏠하다. 장성으로 향하는 도중에는 마치 차량을 시험이라도 해보려는 듯 폭우가 쏟아졌는데, 급커브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했다. 언더스티어가 일어날 만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제어해줬기 때문이다. 또한, X1은 DSC(Dynamic Stability Control) 센서가 차량의 다양한 주행 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전자적 연산을 통해 정확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서스펜션은 아쉬움이 남는다. 정비가 잘 되어 있지 않은 울퉁불퉁한 고속도로를 달리면 시속 90㎞/h 수준에서도 흔들림이 심하다는 느낌이 든다.


뉴 X1 제원

[신차 드라이브] 알짜만 갖춘 콤팩트 SUV `BMW 뉴 X1`

문보경 자동차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