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핫테크]신비의 `양쯔강 돌고래` 아직 살아 있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멸종한 것으로 여겨졌던 `양쯔강 돌고래` 흔적이 다시 발견됐다. 양쯔강 돌고래는 2500만년 전부터 서식한 신비의 담수 돌고래이자 중국의 1급 보호 동물이다.

중국 안후이위성방송은 민간 탐사팀이 안후이성 우후시 주변에서 양쯔강 돌고래 `바이지`로 추정되는 동물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바이지는 양쯔강에 서식하는 담수 돌고래다. 중국 과학자들이 2007년 사실상 멸종을 선언했고 여러 차례 탐사에도 목격되지 않았다.

민간 탐사팀이 촬영한 양쯔강 돌고래의 흔적
<민간 탐사팀이 촬영한 양쯔강 돌고래의 흔적>

탐사팀은 담수 돌고래 전문가 왕딩 박사를 비롯해 20여명 자원봉사자로 구성됐다. 8일 간 양쯔강 일대 800㎞ 수색을 목표로 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다 우후시 남쪽 섬 헤이사저우 유역에서 바이지로 추정되는 동물을 발견했다.

뾰족한 주둥이에 온몸이 회색인 동물이 수면에 두 세 차례 올라왔다. 탐사팀은 배를 멈추고 수중 음파탐지기로 소리를 기록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일부 사진만 남겼을 뿐 동영상도 촬영하지 못했다.

왕딩 박사는 “탐사팀이 하루 8시간만 작업했을 뿐이고 전체 수역을 다 뒤지지도 않았다”면서 “이번 고찰 결과는 바이지가 멸종했다고 볼 수 없는 단초를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양쯔강 돌고래(사진=AP/연합뉴스)
<양쯔강 돌고래(사진=AP/연합뉴스)>

바이지는 2500만년 전부터 양쯔강에 서식한 `살아있는 화석`이다. 50년 전까지만 해도 강과 주변 수로에 수천 마리가 서식했다. 어민들은 익사한 공주의 환생으로 여기며 `양쯔강의 여신`으로 불렀다.

문화대혁명 시기 식량과 가죽을 얻기 위한 포획이 시작되며 개체수가 급감했다. 산업화 시기 양쯔강이 전력 생산, 어획, 수송 수단으로 바뀌면서 수질도 급격히 악화됐다. 중국 정부는 바이지 표본을 분석해 사망 원인 90%가 포획, 먹이 부족, 선박 소음인 것으로 파악했다. 특정 종의 생물이 50년 이상 발견되지 않으면 최종 멸종이 선언된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