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인 미디어]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로봇 `A.I`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엄마는 내 거야. 난 하나뿐이라고.”

미국 헐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감독은 지난 2001년 에이아이(A.I)라는 영화로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세상을 그려냈다. 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꼬마 로봇 데이빗의 이야기다. 15년 전 제작된 영화지만 `감정을 가진 로봇의 등장`이라는 관심사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엄마는 내 거야. 난 하나뿐이라고.”

미국 헐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감독은 지난 2001년 에이아이(A.I)라는 영화로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세상을 그려냈다. 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꼬마 로봇 데이빗의 이야기다. 15년 전 제작된 영화지만 `감정을 가진 로봇의 등장`이라는 관심사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엄마는 내 거야. 난 하나뿐이라고.”

미국 헐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감독은 지난 2001년 에이아이(A.I)라는 영화로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세상을 그려냈다. 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꼬마 로봇 데이빗의 이야기다. 15년 전 제작된 영화지만 `감정을 가진 로봇의 등장`이라는 관심사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엄마는 내 거야. 난 하나뿐이라고.”

미국 헐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감독은 지난 2001년 에이아이(A.I)라는 영화로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세상을 그려냈다. 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꼬마 로봇 데이빗의 이야기다. 15년 전 제작된 영화지만 `감정을 가진 로봇의 등장`이라는 관심사는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사이언스 인 미디어]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로봇 `A.I`

데이빗은 하비 박사가 `감정이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공언하면서 탄생한 AI 로봇이다. 스윈튼 부부는 불치병에 걸려 치료약이 개발될 때까지 냉동돼 있는 아들 마틴의 빈자리를 대신하기 위해 데이빗을 입양한다. 부부가 단순한 기계라고 여겼던 데이빗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스스로 배우게 된다. 아들 마틴이 건강을 되찾고 돌아온 이후에는 공포와 질투 감정까지 터득한다. 영화는 감정을 가진 로봇과 인간의 교감을 담아내며 인간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로봇보다는 아들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엄마 모니카는 데이빗을 숲속에 남겨 두고 혼자 돌아온다. 그 곳에서 데이빗은 인간에 의해 잔인하게 폐기되는 로봇을 목격하게 된다. 로봇을 폐기하는 등장인물은 “인간의 존엄성을 모욕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외친다. 필요하면 만들고, 필요 없어지면 잔인하게 버리는 인간의 잘못된 탐욕이라는 메시지를 남긴다.

데이빗은 하비 박사가 `감정이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공언하면서 탄생한 AI 로봇이다. 스윈튼 부부는 불치병에 걸려 치료약이 개발될 때까지 냉동돼 있는 아들 마틴의 빈자리를 대신하기 위해 데이빗을 입양한다. 부부가 단순한 기계라고 여겼던 데이빗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스스로 배우게 된다. 아들 마틴이 건강을 되찾고 돌아온 이후에는 공포와 질투 감정까지 터득한다. 영화는 감정을 가진 로봇과 인간의 교감을 담아내며 인간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로봇보다는 아들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엄마 모니카는 데이빗을 숲속에 남겨 두고 혼자 돌아온다. 그 곳에서 데이빗은 인간에 의해 잔인하게 폐기되는 로봇을 목격하게 된다. 로봇을 폐기하는 등장인물은 “인간의 존엄성을 모욕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외친다. 필요하면 만들고, 필요 없어지면 잔인하게 버리는 인간의 잘못된 탐욕이라는 메시지를 남긴다.

데이빗은 하비 박사가 `감정이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공언하면서 탄생한 AI 로봇이다. 스윈튼 부부는 불치병에 걸려 치료약이 개발될 때까지 냉동돼 있는 아들 마틴의 빈자리를 대신하기 위해 데이빗을 입양한다. 부부가 단순한 기계라고 여겼던 데이빗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스스로 배우게 된다. 아들 마틴이 건강을 되찾고 돌아온 이후에는 공포와 질투 감정까지 터득한다. 영화는 감정을 가진 로봇과 인간의 교감을 담아내며 인간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로봇보다는 아들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엄마 모니카는 데이빗을 숲속에 남겨 두고 혼자 돌아온다. 그 곳에서 데이빗은 인간에 의해 잔인하게 폐기되는 로봇을 목격하게 된다. 로봇을 폐기하는 등장인물은 “인간의 존엄성을 모욕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외친다. 필요하면 만들고, 필요 없어지면 잔인하게 버리는 인간의 잘못된 탐욕이라는 메시지를 남긴다.

데이빗은 하비 박사가 `감정이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공언하면서 탄생한 AI 로봇이다. 스윈튼 부부는 불치병에 걸려 치료약이 개발될 때까지 냉동돼 있는 아들 마틴의 빈자리를 대신하기 위해 데이빗을 입양한다. 부부가 단순한 기계라고 여겼던 데이빗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스스로 배우게 된다. 아들 마틴이 건강을 되찾고 돌아온 이후에는 공포와 질투 감정까지 터득한다. 영화는 감정을 가진 로봇과 인간의 교감을 담아내며 인간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로봇보다는 아들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엄마 모니카는 데이빗을 숲속에 남겨 두고 혼자 돌아온다. 그 곳에서 데이빗은 인간에 의해 잔인하게 폐기되는 로봇을 목격하게 된다. 로봇을 폐기하는 등장인물은 “인간의 존엄성을 모욕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외친다. 필요하면 만들고, 필요 없어지면 잔인하게 버리는 인간의 잘못된 탐욕이라는 메시지를 남긴다.

AI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바둑 대결로 많은 사람에게 익숙해졌다. 미국 아마존은 `에코`라는 AI 스피커를 만들었고, SK텔레콤도 `누구`라는 기기로 AI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출시하는 갤럭시S8에 AI 신기술을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인공지능(AI)은 어느새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와 있다.

AI는 인공 신경망을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한다. 이 과정을 `딥러닝(Deep Learning)`이라 부른다. 인간을 뛰어넘은 알파고 역시 딥러닝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이었다. 잘 쓴다면 도움이 되겠지만 잘못 쓰면 독이 될 수 있다. 윤리적인 부분에 책임을 부여하는 것도 숙제로 남아 있다.

영화 초반부 하비 박사가 감정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선언하는 자리에서 한 토론자는 “인간이 그들을 사랑할 수 있을까에 대한 문제도 있지 않겠냐”라는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영화 후반부 데이빗은 푸른 요정을 찾아가 “제발 인간이 되게 해 달라”며 소원을 빈다. 기계의 학습이 `감정`이라는 영역까지 발전했을 때, 인간도 기계를 감정의 대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쉽진 않겠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닐 거란 조심스런 생각이 든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AI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바둑 대결로 많은 사람에게 익숙해졌다. 미국 아마존은 `에코`라는 AI 스피커를 만들었고, SK텔레콤도 `누구`라는 기기로 AI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출시하는 갤럭시S8에 AI 신기술을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인공지능(AI)은 어느새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와 있다.

AI는 인공 신경망을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한다. 이 과정을 `딥러닝(Deep Learning)`이라 부른다. 인간을 뛰어넘은 알파고 역시 딥러닝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이었다. 잘 쓴다면 도움이 되겠지만 잘못 쓰면 독이 될 수 있다. 윤리적인 부분에 책임을 부여하는 것도 숙제로 남아 있다.

영화 초반부 하비 박사가 감정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선언하는 자리에서 한 토론자는 “인간이 그들을 사랑할 수 있을까에 대한 문제도 있지 않겠냐”라는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영화 후반부 데이빗은 푸른 요정을 찾아가 “제발 인간이 되게 해 달라”며 소원을 빈다. 기계의 학습이 `감정`이라는 영역까지 발전했을 때, 인간도 기계를 감정의 대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쉽진 않겠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닐 거란 조심스런 생각이 든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AI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바둑 대결로 많은 사람에게 익숙해졌다. 미국 아마존은 `에코`라는 AI 스피커를 만들었고, SK텔레콤도 `누구`라는 기기로 AI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출시하는 갤럭시S8에 AI 신기술을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인공지능(AI)은 어느새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와 있다.

AI는 인공 신경망을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한다. 이 과정을 `딥러닝(Deep Learning)`이라 부른다. 인간을 뛰어넘은 알파고 역시 딥러닝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이었다. 잘 쓴다면 도움이 되겠지만 잘못 쓰면 독이 될 수 있다. 윤리적인 부분에 책임을 부여하는 것도 숙제로 남아 있다.

영화 초반부 하비 박사가 감정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선언하는 자리에서 한 토론자는 “인간이 그들을 사랑할 수 있을까에 대한 문제도 있지 않겠냐”라는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영화 후반부 데이빗은 푸른 요정을 찾아가 “제발 인간이 되게 해 달라”며 소원을 빈다. 기계의 학습이 `감정`이라는 영역까지 발전했을 때, 인간도 기계를 감정의 대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쉽진 않겠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닐 거란 조심스런 생각이 든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사이언스 인 미디어]엄마의 사랑을 갈망하는 로봇 `A.I`

AI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바둑 대결로 많은 사람에게 익숙해졌다. 미국 아마존은 `에코`라는 AI 스피커를 만들었고, SK텔레콤도 `누구`라는 기기로 AI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출시하는 갤럭시S8에 AI 신기술을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인공지능(AI)은 어느새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와 있다.

AI는 인공 신경망을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한다. 이 과정을 `딥러닝(Deep Learning)`이라 부른다. 인간을 뛰어넘은 알파고 역시 딥러닝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이었다. 잘 쓴다면 도움이 되겠지만 잘못 쓰면 독이 될 수 있다. 윤리적인 부분에 책임을 부여하는 것도 숙제로 남아 있다.

영화 초반부 하비 박사가 감정 있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선언하는 자리에서 한 토론자는 “인간이 그들을 사랑할 수 있을까에 대한 문제도 있지 않겠냐”라는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영화 후반부 데이빗은 푸른 요정을 찾아가 “제발 인간이 되게 해 달라”며 소원을 빈다. 기계의 학습이 `감정`이라는 영역까지 발전했을 때, 인간도 기계를 감정의 대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쉽진 않겠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닐 거란 조심스런 생각이 든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