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형 패밀리 세단이 스포츠 세단으로 화려하게 변신했다. 매쉬 타입(그물 모양)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의 인상이 워낙 강렬해서인지 제네시스 G80 스포츠는 중후한 제네시스 G80와 완전히 다른 차처럼 느껴진다. 멋을 한껏 부리고 내달리고픈 30~40대가 보기에도 충분히 혹할 만한 차다.

스포츠 모델은 디자인과 성능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디자인 면에서 G80와 크게 달라진 점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후면 듀얼 트윈팁 머플러다. 일자형에서 그물 모양으로 바뀐 수준이 아니라 소재부터 전면부를 재설계한 느낌이다. 전면에는 다크 크롬 재질의 그물 모양 라디에이터 그릴에 더해 범퍼 아래에 대형 인테이크 그릴까지 넣었다. LED 헤드램프에도 코퍼(동) 크롬 재질로 포인트를 줬다. 측면에는 스포츠 모델 전용 19인치 휠에 제네시스 로고가 새겨진 전륜 브레이크 캘리퍼가 눈에 들어온다.

[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후면부는 G80와 대동소이하다. 하단 듀얼 트윈팁 머플러와 범퍼 하단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 리어 디퓨저가 스포티한 특색을 살려준다. 방향지시등을 켜면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순차 점등돼 눈에 띈다.

성능 역시 G80와 확실한 차별화를 이뤘다. 강서 메이필드호텔부터 파주 헤이리까지 왕복 106㎞를 달렸다. 3.3GDi 엔진의 G80 최고출력은 282ps, G80 스포츠의 터보 3.3GDi 엔진 최고 출력은 370ps에 달한다. 이 출력을 즐기기에 왕복 106㎞는 짧았다. 터보 차저 시스템을 적용해 일반 가솔린 모델 대비 월등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최대토크는 52kgf·m. 차량이 많은 일산 지역을 벗어나 뻥 뚫린 파주 지역에 접어들면 차들은 일제히 가속모드에 접어든다. 액셀러레이터를 밟는 순간, 그 어떤 차에도 밀리지 않는 느낌이다. 최대 토크는 1300rpm부터 나온다. 저중속에서 갑자기 속도를 높였을 때 민첩함을 즐기는 이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성능이다.

차량의 조향 안정성과 주행성능을 좌우하는 현가장치(서스펜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 적용했다. 스프링 강성을 10~15% 끌어올리고 댐퍼의 감쇠력을 증대시켰다는 것이 제네시스의 설명이다. 서스펜션 스프링 강성이 높아지면 보다 안정적인 주행을 할 수 있다.

[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기본 모델은 2륜 구동이며, 전자식 상시 4륜 구동 시스템은 선택스펙이다. 제네시스의 첨단 안전보조시스템인 `제네시스 스마트 센스 패키지`도 선택사양이다.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주행 조향보조 시스템(LKAS), 보행자 인식 기능이 추가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등이 제네시스 스마트 센스 패키지에 포함됐다.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 편의사양은 기본 사양이다.

[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내부 디자인의 가장 큰 변화는 3스포크 타입 스티어링휠과 센터페시아 및 도어부의 카본 소재다. 블랙 스웨이드 소재 내장재와 전용 스포츠 시트도 눈에 띈다.

[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가격은 6650만원이다. 디자인과 성능의 차별화에 놀랐지만, 가격에도 놀랐다.

[신차 드라이브] 화려한 변신 `제네시스 G80 스포츠`

문보경 자동차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