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탄핵 표결]일본 정부 군사 등 대응책 마련 분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朴대통령 탄핵 표결]일본 정부 군사 등 대응책 마련 분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이 9일 국회를 통과하자 일본 정부는 과거사 문제나 군사 정보 교류 등에서 그간 거둔 외교적 성과가 사라지지 않을까 걱정하며 대응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아직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박 대통령 직무가 정지되고 대통령직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커진 만큼 향후 한국 정세를 예측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데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양국간 외교 현안은 작년 12월 도출된 한일(위안부) 합의의 후속 조치, 한일 통화 스와프 협상, 지난달 23일 체결된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 가동,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 등이다.

한일은 작년 2월 종결된 양국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다시 체결하기 위한 협상을 시작했지만 한국 국내 상황이 영향을 미쳐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GSOMIA의 경우, 19~20일 도쿄에서 이와관련한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이지만, 탄핵안 국회 의결로 박 대통령 직무가 정지되자 사실상 한동안은 개최가 힘든 상황이 됐다.

요미우리신문은 9일 조간에 “일본 정부는 박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돼 직무가 정지되면 한일중 정상회의 연내 개최를 보류키로 방침을 정했다”며 전하기도 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