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국조특위 청문회]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미르 재단, 안종범 노후 위한 것 아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15일 `최순실 국정조사` 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노후나 영달을 위해 만든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4차 국조특위 청문회]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미르 재단, 안종범 노후 위한 것 아냐"

이 전 감찰관은“재단 관련 첩보를 보고 직원들에게 재단들의 실질적인 주인이 누구인지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첩보의 내용을 묻자 그는 “전경련 소속의 재벌기업으로부터 모금을 해서 재단 두 개를 만들었는데 모금 과정에 안종범 수석이 관여돼 있다는 내용”이라고 답했다.

이 전 감찰관은 또 “첩보를 보고 `재벌이 자발적으로 낸 것은 아닌 것 같다. 이 재단들을 만들어 놓고 뒷감당은 어떻게 하려고 할까`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