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인기상품]품질 우수-삼성전자 `삼성 SUHD TV`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6 인기상품]품질 우수-삼성전자 `삼성 SUHD TV`

삼성전자는 10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라는 기록으로 TV 시장의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며 브랜드 경쟁력을 견고히 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5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연간 매출 기준 27.5%, 수량 기준 21.0% 점유율로 매출과 수량 모두 1위를 달성했다. 10년간 단 한 차례도 빼놓지 않고 매출과 수량 모두 1위 달성을 뜻하는 `더블 크라운` 10연패를 기록한 데 이어 11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목표를 향해 도전하고 있다.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양자점)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삼성 SUHD TV`는 `CES 2016`에서 2년 연속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데 이어 유럽 주요 7개국 소비자 연맹지 및 주요 IT 전문 매체로부터 잇따라 호평을 받고 있다. 프랑스, 네덜란드에 이어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포르투갈, 벨기에에서 1위로 선정되었으며, 미국의 IT 전문 매체 `HD구루`와 영국의 유력 리뷰 매체 `T3`에서도 5점 만점을 받으며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았다.

이들 매체는 삼성 SUHD TV의 △정확하고 넓은 색 영역을 표현하는 퀀텀닷 화질 △풍부하고 세밀한 고명암비(HDR) 기술 구현 △디자인 △접근성을 강화한 스마트 허브 기능 등을 높게 평가했다.

`삼성 SUHD TV`는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나노 단위의 작은 반도체 입자가 정확한 자연색을 표현하며 기존 UHD TV대비 64배 풍성한 컬러로 자연 그대로의 색을 보여준다.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 1000` 기술을 통해 보다 세밀화된 명암비로 디테일을 극대화해 빛 속의 숨은 컬러, 어둠 속의 숨은 디테일까지 한층 더 깊고 풍부한 화면을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HDR 기술은 화면의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표현해 화질을 높인다. 또 무기물 소재의 특성상 오랜 시간이 지나도 선명한 색과 밝은 빛을 유지하는 탁월한 내구성을 갖추고 있다. 최근에는 어떤 영상이라도 최적의 HDR 화질을 찾아주는 기능인 `HDR 플러스(HDR+)`를 추가하며 HDR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사용 편의성에도 많은 개선이 이루어 졌다. TV 리모컨 하나만으로 지상파 방송, 케이블 TV, IPTV, 인터넷 기반 동영상 서비스(OTT), 게임 등을 모두 제어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어느 각도에서나 아름다운 `360도 디자인`을 적용해 집안 어디에 놓아도 깔끔하고 품격 있는 인테리어를 구현할 수 있다. 삼성 SUHD TV는 KS9800, KS9500, KS8500, KS8000 총 4개 시리즈에 88형부터 49형까지 다양한 크기로 풀 라인업을 완성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삼성전자는 무기물 특성상 내구성이 뛰어난 퀀텀닷 기술 자신감을 바탕으로 12월 말까지 2016년형 SUHD TV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화면 `번인(Burn-in) 10년 무상 보증`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번인`은 TV 시청 시 장시간 같은 화면을 켜두거나 방송사 로고와 같은 동일한 이미지가 한 위치에서 오랫동안 반복 노출되면 그 부분의 색상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거나 얼룩이 생긴 것처럼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