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망경]GCF, 이제 시작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남태평양 섬나라 사모아에서 낭보가 날아왔다. 산업은행이 녹색기후기금(GCF) 이행 기구로 인증 받았다는 소식이다. GCF는 지난 13~15일(현지시간) 사모아에서 이사회를 열었다. 이사국은 산업은행을 포함한 7개 이행 기구를 인증하고 8개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 사업 지원을 승인했다.

이번 인증은 의미가 남다르다. 국내 첫 GCF 이행 기구 탄생이자 인증 신청 후 1년 반 만에 맺은 결실이기 때문이다. 이행 기구는 GCF 자금을 직접 사용하는 핵심 조직이다.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프로젝트를 발굴해 GCF에 제안하고, 자금 지원을 받아 사업을 수행한다. 자국에 이행 기구가 있어야 주도권을 쥐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정부는 이제야 한숨 돌렸다. GCF 사무국을 유치했을 뿐 실리는 못 챙기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산업은행 중심으로 국내 기업은 `한국형 녹색사업`을 개도국에 활발히 전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작업은 이미 시작됐다. 산업은행은 폐기물에너지화 시범 사업 추진을 위한 제안서를 GCF에 제출한다.

출처:GCF 홈페이지.
<출처:GCF 홈페이지.>

아직 할 일이 많다. GCF 이사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이사국 자리 확보가 핵심 과제다. 추가 이행 기구 배출도 필요하다. 수출입은행은 산업은행보다 먼저 후보에 올랐지만 아직 인증을 받지 못했다. 미국이 수출신용기관(ECA)의 GCF 참여를 반대, 수출입은행은 인증 신청을 보류하고 있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새롭게 인증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과제는 우리 기업의 GCF 사업 참여다. 아직 많은 기업이 GCF 사업을 모르거나 관심조차 없다. 산업은행의 역할이 중요하다. 역량 있는 녹색기업을 발굴, 성공 사례를 만들어 가야 한다. 정부는 녹색사업 지원을 확대해서 기업 투자에 확신을 심어 줘야 한다. 산업은행의 GCF 이행 기구 인증은 다른 나라와 같은 출발선에 섰다는 의미에 불과함을 잊으면 안 된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