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시장 기변 강세 지속···다섯 중 둘은 기변 선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이동통신 가입자 5명 가운데 2명은 기기변경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변 가입자는 2년 연속 1000만명을 돌파, 신규가입이나 번호이동 대비 강세를 이어갔다.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11월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기변 가입자는 927만7296명을 기록했다. 월 평균 84만명 이상으로 12월까지 1000만명을 무난히 돌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기변과 신규가입, 번호이동을 포함한 전체 가입자 수는 약 2470만명이다. 5명 가운데 2명은 기변을 선택한 셈이다. 신규가입과 번호이동은 각각 기변 가입자의 70% 수준에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이동통신 가입자 다섯 중 둘은 기기변경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변 가입자는 2년 연속 1000만명을 돌파하며 신규가입이나 번호이동 대비 강세를 이어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지난해 이동통신 가입자 다섯 중 둘은 기기변경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변 가입자는 2년 연속 1000만명을 돌파하며 신규가입이나 번호이동 대비 강세를 이어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기변 가입자는 2015년(1012만5053명)에 이어 2년 연속 1000만명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통신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달라진 대표적 변화다. 단통법 시행 이전 기변 가입자는 매달 50만건 미만, 번호이동은 80만~100만건을 기록했다.

기변과 번호이동간 지원금 차별이 사라지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번호이동시 오히려 장기할인 등 혜택이 사라지고, 이통사가 기존 고객 지키기에 나서며 기변 가입자가 급증했다. 당분간 이 같은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지나친 기변 가입자 확대로 사업자 간 경쟁 축소, 시장 고착화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적절한 경쟁은 이용자 혜택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오는 10월 지원금 상한제 폐지가 시장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15~2016년 기변 가입자 수(단위:명)>

2015~2016년 기변 가입자 수(단위:명)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