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추천 시스템 `에어스` 모바일 메인 뉴스판에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어스 뉴스 추천<사진 네이버>
<에어스 뉴스 추천<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자체 연구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추천 시스템 `에어스(AiRS, AI Recommender System)` 적용범위가 MY피드, 네이버TV에 이어 모바일 메인 뉴스판까지 확대된다고 17일 밝혔다.

에어스 추천 뉴스 베타 버전은 무작위로 선정된 일부 사용자에게 제공된다. 네이버 다이어리를 통해서도 체험 가능하다.

향후 `연예` `스포츠` 등 더욱 다양한 네이버 모바일 주제판과 `웹툰` 등 콘텐츠 서비스로 적용을 확대한다. 이용자 세분화, 개인화된 관심사에 적합한 맞춤 콘텐츠를 추천한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는 “네이버 이용자는 에어스를 통해 네이버 모바일 홈에서 다양한 개인 관심사에 따른 뉴스를 더욱 편리하게 확인할 것”이라면서 “기술 기반으로 투명한 뉴스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스는 공기(AIR)처럼 항상 이용자 곁에서 유용한 콘텐츠를 추천한다는 의미다. 지난해 MY피드, 네이버TV 일부에 적용됐다. 이용자 콘텐츠 소비패턴과 시간 경과에 따라 변하는 개인별 관심사를 분석해 콘텐츠를 자동 추천한다.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용자 그룹이 구독한 콘텐츠를 추천하는 협력 필터(CF, Collaborative Filtering) 기술을 바탕으로 한다. 네이버 `콘텐츠 네트워크(Contents Network)`에 적용,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사용자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해당 구성원이 많이 본 콘텐츠 중 관련도가 높은 콘텐츠를 우선 추천한다.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아마존 쇼핑 상품, 유튜브 동영상 등 글로벌 IT기업이 콘텐츠 추천 시 활용한다. 추천 기술 중 사용자 만족도가 가장 높고 보편화된 글로벌 기술이다. 네이버는 동영상, 쇼핑뿐 아니라 텍스트 기반 콘텐츠 등 폭넓은 형태 콘텐츠 추천을 위해 이를 더욱 고도화했다. 인공신경망 기술인 RNN(Recurrent Neural Network)을 통해 콘텐츠를 추천하기 위한 내부 연구를 실시한다.

최재호 네이버 에어스 리더는 “에어스는 계속 학습해 고도화되기 때문에 추천 품질은 계속 좋아진다”면서 “협력필터 기술과 딥러닝 기술이 가진 장점을 융합해 더욱 고도화된 추천 시스템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