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볼보는 막내도 안전성 `甲`”…볼보 V40 D3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볼보자동차가 XC90, S90에 적용했던 새로운 패밀리룩 `토르망치`를 막내인 `V40`에도 적용했다. 기존에도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모습이었지만,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를 거치면서 잘생겨졌다. 작은 변화로 풀체인지(완전변경)를 한 것 같은 느낌마저 든다.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V40은 볼보 모델 중 가장 작은 차량인 준중형 해치백이다. 하지만 `안전의 대명사` 볼보답게 안전스펙은 대형차 수준이다. 인체공학적인 실내 인테리어와 정형외과 의사가 설계에 참여한 시트는 동급 최고다. 엔트리 모델에도 인간을 먼저 생각하는 브랜드 철학을 담은 것이다.

최근 볼보 V40 D3 모멘텀 모델을 타고 서울과 경기도 일대 200㎞를 시승했다. 이번 시승은 V40 주행성능, 연비, 안전사양 등을 점검하는데 주력했다. 또 실내 공간의 안락함과 편의스펙, 트렁크 활용성 등도 살펴봤다.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V40은 헤드램프, 라디에이터 그릴, 볼보 마크인 `아이언 마크` 등을 새롭게 바꿔 기존 모델과 완전히 다른 얼굴을 갖췄다. 가장 큰 특징은 볼보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T`자형 LED 주간주행등(DRL)이다. `토르망치`로 불리는 T자형 DRL은 신형 XC90에 처음 적용된 이후 볼보 디자인을 한층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련된 전면부 디자인은 볼보 브랜드를 프리미엄 브랜드로 인정받게 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라디에이터 그릴은 가로형 결에서 세로형으로 바뀌었다. 세로 결을 한층 촘촘하게 배치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볼보 엠블럼은 전체적인 형상은 그대로지만 세세하게 따져보면 바뀐 것이 많다. 아이언 마크 바탕이 파란색에서 검정색으로 바뀌었고 글씨 크기도 작아졌다. 좀 더 정제된 느낌이다. 외관은 전면부를 제외하면 기존 모델과 동일했다. 램프와 그릴에 작은 변화를 주면서 모든 것이 바뀐 것 같은 효과를 일으켰다.

V40은 전장 4370㎜, 전폭 1800㎜, 전고 1440㎜ 크기로 경쟁모델인 폭스바겐 `골프`보다 전장이 115㎜가량 더 길다. 실제 모습은 제원상의 수치보다 더 큰 차이가 있어 보인다. V40이 낮고 긴 디자인을 채택했기 때문이다. 또 다른 경쟁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보다 더 큰 크기로 동급에서 가장 넉넉한 모습이다.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실내 인테리어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실내 인테리어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내부 인테리어는 볼보 특유의 단순함이 강조된 `스칸디나비안 럭셔리`를 잘 표현했다. 플로팅 센터페시아(조작부분)에서 콘솔박스로 이어지는 라인은 거추장스러운 부분 없이 깔끔했다. 운전석과 조수석은 개인공간을 보장해 실제보다 넓게 느껴졌다. 전체적인 형태는 S60, V60 등 다른 볼보 차량과 동일한 구성이다.

볼보는 동급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보다 시트 품질이 우수한 편이다. V40 D3 모멘텀도 천연 가죽시트가 적용돼 마치 소파에 앉은 것처럼 안락한 감촉을 제공했다.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전동식으로 높낮이와 각도를 조절할 수 있다. 다만 뒷좌석은 다소 좁았다. 신장 175㎝ 이상인 사람이 앉는다면 무릎공간과 머리 위 공간이 가득 차는 수준이다.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V40 D3 모멘텀은 볼보 최신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직렬 4기통 싱글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2.6㎏·m을 발휘한다. 1750~3000rpm 구간에서 최대토크가 발휘돼 일상주행에서도 힘이 부족하지 않다. 최고출력은 3750rpm에서 구현되는데, 고속구간에서는 가속력이 충분하지 않다. 6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변속과 16.0㎞/ℓ에 달하는 높은 연비를 제공한다. 실제 시승에서는 공인연비보다 높은 18.9㎞/ℓ를 기록했다.

전반적인 주행감은 탄탄한 편이었다. 서스펜션과 스티어링휠 감도가 단단하게 세팅됐기 때문이다. 때문에 높은 지상고와 전고에도 쏠림현상이 거의 없었다. 고속도로에서는 높은 토크의 빠른 반응을 본격적으로 경험해볼 수 있었다.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할 때 힘이 넘쳤다. 고속 주행 중 앞차를 추월하기 위해 옆으로 빠졌을 때 치고나가는 가속력도 일품이었다.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V40` (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V40 D3는 디젤엔진을 장착했지만 NVH(소음·진동) 성능이 우수했다. 정차 중에 실내로 전해지는 소음이나 진동이 다른 디젤 차량에 비해 현저히 적었다. 시내주행을 할 때는 가솔린 세단 못지않은 부드러운 가속감과 코너링이 가능했다. 정체가 심한 출퇴근길에서는 `오토 스톱 앤 고` 기능 덕분에 연비도 절감할 수 있다.

V40에서 가장 인상 깊은 것은 `안정성`이다. 시속 50㎞ 이내의 속도에서 전방 차량과의 추돌 위험이 감지됐을 때 오토 브레이킹 시스템이 작동되는 지능형 안전시스템인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와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BLIS)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또 미세먼지, 황사 등을 대비한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도 갖췄다.

볼보 V40 가격은 트림에 따라 3670만~4430만원이다. 이번 시승 모델인 V40 D3 모멘텀은 3980만원이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