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인 미디어]루시드드림··· '꿈인 줄 알고 꾸는 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화 '루시드 드림(감독 김준성, 2017)'은 아들을 유괴당한 아버지가 자각몽을 이용해 범인을 찾는 이야기다.

영화 '루시드 드림' 포스터.
<영화 '루시드 드림' 포스터.>

비리고발 전문 기자 최대호는 아들 유괴사건 수사가 미제 종결 위기에 처하자, 마지막 방법으로 수면 의학 전문의 '소연'을 찾아간다. 자각몽을 통해 과거 기억에 접속, 당시 놓쳤던 실마리를 찾기 위해서다.

꿈 속에서 아들을 잃어버린 그 날로 돌아간 대호는 유괴범 손목의 도깨비 문신, 공범의 인상착의 등을 포착한다. 유괴범이 방문한 가게 주인의 도움으로 범인의 카드 이용 내역을 알아내자 현실 수사에도 진전이 생긴다.

자각몽은 꾸는 사람이 꿈이라는 걸 인지한다는 점에서 일반 꿈과 구별된다. 1913년 네덜란드 정신과 의사인 프레데릭 반 에덴이 처음 언급했고, 2004년 미국 실험심리학자 라버지도 자각몽이 정신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본인이 상상하는 대로 꿈을 설계할 수 있어 창조적 영감을 촉진하고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패트릭 버크 뉴질랜드 링컨대 연구팀은 자각몽을 경험한 적이 있는 18~25세 참가자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문제 해결 능력이 25%나 뛰어나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꿈이 꿈이란 것을 인지하는 능력과 꿈을 통제하는 능력이 현실로도 이어진 것이다. 천재 과학자 니콜라이 테슬라도 자각몽을 활용해 자신의 이론을 실험했다고 한다.

영화에서는 수면 중 뇌 주파수를 조절해 자각몽을 꾸게 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는 실제로도 가능하다. 우슬라 보스 괴테대학교 교수, 앨랜 홉스 하버드 의과대 교수, 월터 파울루스 독일 괴팅겐대 메디컬센터 교수 공동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그 가능성을 입증했다.

실험 참가자가 렘(REM) 수면에 들어가자, 감마(Gamma) 파가 생성되는 뇌 정면과 측두부 쪽에 40헤르츠(㎐) 정도 전류를 흘렸다. 의식을 담당하는 부위를 활성화, 꿈을 꾸면서도 의식을 깨어있게 한 것이다. 그 결과, 한번도 자각몽을 꾼 적이 없는 일부 피실험자가 자각몽을 꾸게 됐다.

다만, 영화 속 '권용현(디스맨)'처럼 남의 꿈에 들어가서 정보를 빼내거나 상황을 통제하는 등공유몽은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 한 때 자각몽을 꾸는 사람의 꿈을 여행하는 '디스맨'이 존재한다는 얘기가 떠돌았지만 마케팅업체가 만들어낸 허구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0년 크리스토퍼 놀란의 영화 '인셉션' 이후 유사한 소재의 영화가 또 나온다는 것은 그만큼 자각몽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방증한다. 현실에서 할 수 없던 일을 꿈에서 이룬다는 것은 매력적이다. 대신 자각몽에 심취한 나머지 꿈과 현실을 혼동하면 곤란하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