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발부]심상정 "온 국민에게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한 값진 결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대표는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영장 발부 관련, “온 국민의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한 값진 결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입장 자료에서 “박 전 대통령 구속은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도리도 내팽개치고 형사피의자를 자처한 데 따른 자업자득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혐의를 조금도 인정하지 않았고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도 없었다”면서 “전직 대통령 예우를 말하지만, 임기 중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은 예우를 받아야 할 전직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이 법의 지배가 실현되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다시는 이런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정의당은 법과 제도개혁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