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인용·피인용 정보 제공...특허 분석 쉬워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용·피인용 정보 제공으로 특허 연관성 분석이 쉬워질 전망이다.

특허청은 특허 기술 간 원활한 연관성 분석을 위해 지식재산(IP) 검색서비스 '키프리스'(KIPRIS)를 통한 특허문헌 인용·피인용정보 서비스 제공 범위를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확대 제공하는 인용·피인용정보는 심사관이 심사 과정에서 의견제출통지서에 실제 인용한 특허문헌을 활용한다. 인용·피인용정보를 출원(신청)별로 상세히 볼 수 있고 관련 원본 문헌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이용자 편의를 높였다. 기존 서비스 중인 의견제출통지서 실시간 열람 기능과 연계해 이용하면 심사관이 심사 과정에서 제시한 특허문헌 간 기술 관계를 파악할 수 있어 특허 기술 연관성 분석에 도움이 된다.

키프리스 인용·피인용 통합 조회 화면 / 자료:특허청
<키프리스 인용·피인용 통합 조회 화면 / 자료:특허청>

또한 핵심 특허 트렌드 분석을 위해 피인용 횟수가 많은 특허문헌 순으로 검색결과를 보여준다. 검색 결과에 표시되는 특허문헌 피인용 횟수와 인용 특허문헌 목록 및 특허문헌별 원문보기 서비스를 추가 제공한다.

키프리스 피인용 특허문헌 조회 화면 / 자료:특허청
<키프리스 피인용 특허문헌 조회 화면 / 자료:특허청>

특허청은 피인용 정보를 정부 연구개발(R&D) 특허성과관리시스템과도 공유해 국가 R&D 관련 특허 출원이 다른 특허문헌에 얼마나 인용되는지 국민이 쉽게 파악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특허청 한규동 정보관리과장은 “가치 있는 특허 정보 발굴로 국민과 기업이 편리하게 특허 정보에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