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애플페이, USR 특허 침해"…애플 美서 피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모바일 결제서비스 '애플페이' 보안기술 특허 침해로 피소됐다.

뉴욕타임스 등 외신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중소 IT기업 '유니버설 시큐어 레지스트리'(USR)가 애플과 비자카드를 상대로 델라웨어 연방지방법원에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애플페이가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다. 애플페이는 신용카드를 스마트폰에 등록한 뒤 상점에서 아이폰 센서에 손가락만 대면 결제가 되는 서비스다.

케네스 바이스 USR 최고경영자(CEO)는 기업용 암호화 기술인 RSA 시큐어ID 개발자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인증 시스템과 지문 등 생체정보 인식, 금융거래를 위한 일회용 보안 토큰 생성 등 특허 13개를 보유했다.

바이스 CEO는 2010년 당시 비자카드 CEO를 비롯해 관계자를 만나 보안기술 부문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비자카드는 USR 보안기술을 이용할 수 있고 지정된 엔지니어가 세부 내용을 모두 알 수 있도록 하는 10년짜리 비공개 계약서에 사인했지만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별다른 상의 없이 논의를 중단했다.

바이스 CEO는 같은 시기에 애플에도 라이선스 계약을 제의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

다시 3년 뒤 비자카드는 애플과 마스터카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와 함께 애플페이 기술을 연구했으며 2014년 애플이 아이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애플페이를 선보였다.

바이스 CEO는 여전히 애플, 비자카드와 라이선스 계약 체결을 원한다며 “(이번 소송) 의도는 함께 회의실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