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애플-노키아, 특허사용계약 체결...특허분쟁 종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과 노키아가 23일(현지시간) 특허사용계약을 체결하고 현재 진행 중인 특허권 분쟁을 모두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관련 소송을 모두 취하하고 비즈니스 협업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앞서 노키아는 애플이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 소프트웨어, 안테나, 비디오코딩 등 거의 모든 핵심 기술에서 노키아 특허 32건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지난해 12월 11개국에서 소송을 제기했다. 노키아는 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애플을 관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제소했고, ITC는 지난 1월 애플 조사에 착수했다.

애플과 노키아 분쟁은 지난 2011년에도 있었다. 당시 애플은 노키아에 거액의 특허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합의했지만 계약 만료 후 계약 연장 협상이 무산되면서 지난해 2차 특허 분쟁이 시작됐다. 노키아는 막대한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만든 특허를 애플 등이 무단 사용한다고 주장했지만, 애플은 노키아가 요구하는 특허료가 과다하다며 맞서왔다.

두 회사가 이날 합의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노키아는 애플에 제품과 서비스 관련 네트워크 인프라를 제공하고, 애플은 노키아 헬스케어 사업을 다각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성명서에서 애플이 노키아에 선불금 지불 후 계약 조건에 따라 추가 수익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IT 매체 테크크런치는 “소송 제기 후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사라졌던 노키아 자회사 위딩스의 디지털 헬스케어 앱이 복원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두 회사가 특허 분쟁에 돌입한 뒤 워딩스 제품은 애플 스토어에서 삭제됐다.

이어 “휴대전화 사업을 접고 스마트폰과 연동한 욕실용 체중계 등 건강기기 개발에 주력해온 노키아는 애플과의 '디지털 헬스 미래 협업' 합의로 새 돌파구를 모색할 것”이라며 “다음 분기 노키아 수익 보고서를 보면 애플이 얼마를 지불키로 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마리아 바르셀라 노키아 최고 법률책임자는 “이번 합의는 애플과의 관계를 법정에 선 적대적 관계에서 고객을 위해 협력하는 사업 파트너로 전환하는 유의미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도 “분쟁 해결을 기쁘게 생각하며 노키아와 사업 관계를 확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