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작게, 더 둥글게, 더 강력하게"…데스크톱의 진화, HP가 주도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외관·색상·크기 다양화한 제품 대거 공개…성능 등 다재다능함이 장점

집에서 사용할 데스크톱 구매를 위해 인터넷 쇼핑몰을 뒤지던 회사원 양원석씨는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이 출시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양씨가 대학생 때 사용하던 데스크톱은 블랙 컬러의 직사각형이 디자인의 전부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에는 다양한 컬러가 추가된 것은 물론 직사각형 이외의 원통형, 큐브형 등 디자인이 차별화된 제품들이 소비자의 시선을 끌고 있다. 여러 개의 디자인을 놓고 고민하던 양씨는 결국 모니터 뒷편에 붙여 사용할 수 있는 초소형 데스크톱을 선택했다.
 
한국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분기 데스크톱 PC 시장에 출하된 제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증가한 62만9000대다. 9.3% 성장한 노트북 시장과 다소 격차가 있지만 모바일기기의 확산 등으로 침체됐던 데스크톱 시장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관련 업계에서도 이 부분을 주목하고 있다. 디자인 PC로 대표되는 프리미엄 PC와 고성능의 게이밍 PC가 1분기 성장을 견인해냈으며 당분간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동안 모바일이라는 시대의 흐름에 적응하지 못한 데스크톱 시장이 요동치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처리할 수 있는 작업에는 한계가 있어 고사양의 작업을 위해서는 데스크톱 PC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런 흐름에 맞춰 HP는 데스크톱의 진화를 이끌고 있다. 이들은 PC의 주된 사용 세대인 20~30대로 대표되는 밀레니얼 세대가 고려하는 성능과 디자인 모두를 업그레이드는 하는 동시에 차별화를 통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HP코리아 제공
<사진=HP코리아 제공>

◇컬러풀한 색상이 특징인 HP 파빌리온 데스크톱 PC
과거 책상 밑에 숨겨 두었던 타워형 데스크톱 PC가 아름다운 디자인과 작아진 크기를 통해 책상 위로 모습을 드러내는 트렌드는 밀레니얼 세대가 주도하고 있다. HP 역시 이런 트렌드에 맞춰 사용 용도에 맞는 디자인의 데스크톱 PC를 주도적으로 선보이는 중이다.

좁은 사무실이나 원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간 활용성을 갖춘 초소형 미니 데스크톱 PC는 물론 거실에 두고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스타일리쉬한 원통형 데스크톱 PC 그리고 올인원 PC 등 매력적인 폼팩터의 데스크톱 PC 라인업을 구축 중이다. 여기에 HP의 다양한 제품들은 디자인과 함께 가성비가 높은 스펙을 자랑한다.
 
이를 바탕으로 HP는 데스크톱 PC 시장의 생태계를 바꾸고 있다. IDC 발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 1분기까지 HP가 시장에 선보인 데스크톱 PC의 제품 종류는 타사보다 평균 2배 높은 수준이다. 국내에 출시된 데스크톱 종류에서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 3월 HP가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세계 최초의 미니 워크스테이션 Z2 미니나 HP 엘리트 슬라이스, 지난해 11월 출시한 홈 엔터테인먼트 PC 웨이브(WAVE) 시리즈 등이 있다. 이들은 HP가 트렌디하면서도 사용성이 높은 데스크톱 PC 출시에 많은 고민과 노력을 기울인 점을 반증한다.

사진=HP코리아 제공
<사진=HP코리아 제공>

◇홈데코 소품으로도 연출 가능한 HP 파빌리온 웨이브
HP 파빌리온 웨이브(HP Pavilion Wave)는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이 없는 디자인의 타워형 데스크톱 PC다. 세모꼴의 원통형 외관으로 전통적인 타워 디자인 대비 부피를 85% 이상 줄였지만 빠른 냉각이 가능하고 소음 역시 획기적으로 줄었다.

뱅앤올룹슨(Bang&Olufsen)의 생동감 넘치는 오디오 기술이 반영된 360도 서라운드 내장 스피커는 더욱 풍부한 입체 사운드를 제공해 홈 엔터테인먼트 기기로도 PC를 이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코타나(Cortana)가 탑재돼 음성만으로도 검색, 이메일 발송, 스케쥴 관리 등의 편의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PC는 7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 AMD 라데온 R9 M470 그래픽카드, 16GB DDR4 메모리, 2TB 하드디스크와 256GB SSD를 장착해 온라인 게임과 디자인 작업 등도 어렵지 않게 수행한다.

 

사진=HP코리아 제공
<사진=HP코리아 제공>

◇HP 엘리트 슬라이스, 독특한 만큼 똑똑하다
찬합 모양의 독특한 외형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HP 엘리트 슬라이스(HP Elite Slice)도 있다. 이 제품은 콤팩트한 디자인의 모듈형 데스크톱 PC로 원하는 기능의 모듈을 추가해 쌓아올리면 데스크톱이 완성된다.

별도의 케이블 연결 없이도 필요에 따라 각종 USB-C 연결 모듈을 간편히 추가할 수 있어 사용환경에 맞는 변신이 이뤄진다. 뱅앤올룹슨 오디오 모듈 및 주변 잡음을 제거해주는 HP 노이즈캔슬레이션 소프트웨어(HP Noise Cancellation)가 기본으로 제공돼 음악감상부터 전화, 회의까지 다재다능한 커뮤니케이션 허브로 활용할 수도 있다.

또 터치 한번에 스카이프 포 비즈니스™(Skype for Business™)를 제어할 수 있어 사무실에서도 간편한 사용이 가능하다. PC는 6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 인텔 HD 그래픽스 530 내장 그래픽, 500GB 하드 디스크 등의 기본 성능을 갖췄다.
 

사진=HP코리아 제공
<사진=HP코리아 제공>

◇작지만 강한 PC, HP 엘리트데스크 800 G3 데스크톱 미니  
HP 엘리트데스크 800 G3 데스크톱 미니(HP EliteDesk 800 G3 Desktop Mini)는 너비가 177mm에 불과한 초소형 데스크톱 PC다. 하지만 작아도 강한 존재다. 강력한 성능과 다양한 활용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것.
 
실제로 이 제품은 사무실에서는 모니터 후면에 데스크톱을 배치하거나 비좁은 책상에서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이상적이다. 미니멀 라이프를 위해 비좁은 원룸이나 오피스텔에서도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수 있어 학생들에게도 최고의 가성비를 선물한다.

7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 인텔 HD 그래픽스 630 내장 그래픽, 256GB SSD, 4GB 메모리 등의 기본 성능을 갖췄고 슬림 키보드와 마우스가 기본으로 주어진다. 또 블랙과 실버 컬러의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으로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외관을 제공한다.

사진=HP코리아 제공
<사진=HP코리아 제공>

 
◇프리미엄 올인원 PC의 새로운 기준, 엔비 34 커브드 올인원
엔비 34 커브드 올인원은 압도적인 34인치 디스플레이로 완벽한 홈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만들어주는 올인원 PC다. 21대 9 비율의 QHD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스피커로 영화감상이나 게임에서 최고의 몰입감을 경험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베젤 내 팝업식으로 웹캠을 배치해 해킹으로 인한 프라이버시 침해를 방지할 수 있다. 사운드바와 일체형인 본체는 모니터 받침의 형태로 보다 자연스럽고 슬림한 디자인을 갖고 있으며 무광 블랙 컬러로 전체를 마무리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7세대 인텔 i7 프로세서, 16GB DDR4 메모리, 256GB SSD와 2TB 하드디스크로 멀티 태스킹까지 가능한 성능을 제공한다. HP는 엔비 34가 조각과 같은 디자인과 뛰어난 성능으로 프리미엄 올인원 PC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HP코리아 제공
<사진=HP코리아 제공>

◇오멘 X by HP, 최강의 게이밍 데스크톱을 꿈꾼다!
외관만으로 놀라움을 자아내는 오멘 X by HP는 HP가 선보이는 최강의 게이밍 데스크톱이다. 거대한 스피커를 연상하게 하는 큐브형 외관이 특징으로 오멘 컨트롤 기능으로 외부 LED 라이팅을 개인의 취향에 따라 변경해 야간 조명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내부는 3개의 공간으로 분리된 트라이 챔버 구조다. 각 공간별로 별개의 쿨링이 가능한 열처리 방식으로 성능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또 내부에서 전선을 정리해 외부에 드러나지 않아 깔끔한 외모가 눈에 띈다.

그래픽카드를 2개까지 탑재하는 등 기존 브랜드 PC와 달리 별도의 부품 업그레이드가 간단하게 가능하다. 즉 고객이 원하는 성능으로 커스터마이즈가 가능한 것이 오멘 X by HP의 강점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 시장에는 다음 달 출시될 예정이며 HP 역시 데스크톱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HP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데스크톱 PC는 이제 단순한 PC가 아니라 사용 용도에 맞는 인테리어 아이템으로 바뀌고 있다. HP가 최근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 데스크톱 PC를 대거 선보인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자인과 성능 모두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불필요한 공간은 줄이고 스타일리쉬함과 강력한 성능을 하나에 담아낸 데스크톱 PC만이 앞으로 살아남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