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사회적 경제는 좌우를 넘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로 나온 책]사회적 경제는 좌우를 넘는다

『사회적 경제는 좌우를 넘는다』 우석훈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1만4800원.

'88만원 세대'의 저자인 경제학자 우석훈이 불황의 시기에 사회적 경제가 새롭게 고민되고 시작돼야 한다며 책을 출간했다. 멀쩡한 삶을 살아가던 한 개인이 실직하거나 사고로 일을 하지 못하면 갑자기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게 된다.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왔지만, 점점 더 깊어지는 불황의 늪으로, 또는 취약한 사회적 안전망으로 삶의 벼랑 끝으로 내몰린 것이다.

저자는 자본주의가 가난한 사람을 챙기지 않았던 19세기에 협동조합이 처음 생겼듯, 한국 경제가 정글 자본주의화 되는 이 시점에 사회적 경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는 사회적 경제가 좌파와 우파라는 오랜 정치·경제적 경계를 넘어 고민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저자는 가난한 사람이 더 가난해지고 어려운 지역이 더 어려워지기 전에 사회적 경제를 통해 부드럽고 은근한 보호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책에서 밝힌다. 문재인 정부에서 일자리 수석실에 사회적 경제 비서관을 새로 배치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도 사회적 경제는 서민 경제 안정을 위한 주요 정책으로 보고 있다.

저자는 사회적 경제를 도서관에 빗대 설명한다. 도서관은 보수도, 진보도 그 중요성과 필요성에 반대하지 않는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사회적 경제는 도서관과 같은 역할이다. 주머니가 넉넉하지 않을수록 개인이 책을 사기 힘들어져 도서관을 더 찾고, 중요성이 커지는 것처럼 불황기일수록 해결책은 사회적인 것, 공유에서 찾는 사회적 경제가 중요해진다.

사회적 경제는 또 다른 식으로 해석하면 '공유경제'와도 맥을 같이 한다. 유럽의 주택 협동조합의 예처럼 우리도 소규모 코하우징 형태로 운영되는 공동체에선 생활 전반에 대한 것을 함께 공동 운영할 수 있단 것이다.

저자는 책에서 사회적 경제의 기본 개념과 역사적 흐름을 충실히 소개했다. 또 한국과 세계에서 진행되는 구체적 모습을 생생히 담았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