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핫테크] 술에 강한 체질을 가진 사람이 '통풍' 걸리기도 쉽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술에 강한 체질을 가진 사람이 통풍에 걸리기도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통풍은 혈액 내 요산 농도가 높아지면서 요산염 결정이 관절 연골, 힘줄, 주위 조직 등에 침착하는 질병을 말한다. 통풍은 일반적으로는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 발병할 확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었다.

영국 과학 잡지 사이언티픽 리포츠는 술을 마시지 않아도 알코올 분해에 관여하는 유전자 차이 때문에 술에 강한 체질을 가진 사람들에게 통풍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통풍은 심한 관절통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은 상태가 지속되기 때문이다. 세계적으로 중년 남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 연구진은 알코올 분해 과정에서 활동하는 유전자인 'ALDH2' 차이에 주목했다. 이 유전자 기능이 선천적으로 약한 사람은 술에 약하다.

연구진은 통풍 질병을 가진 남성 환자 1048명과 정상적인 요산 통풍이 아닌 남성 1334명의 유전자를 비교했다. ALDH2 유전자 차이가 통풍 발병 위험과 관련성이 있다는 점을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이 유전자 기능이 활발하고 술에 강한 사람의 통풍 발병 위험은 술에 약한 사람의 2.27배 가량 높았다.

단지 술에 강한 사람은 평균적으로 술 섭취량이 증가해 통풍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연구진은 음주 습관이 없는 남성과 비교하는 실험도 진행했다. 음주가 월 1회 미만인 통풍 환자 118명과 통풍이없는 313명을 비교한 실험 결과, 술에 강한 사람의 통풍 발병 위험은 1.93배 가량 높았다.

연구팀 관계자는 “술에 강한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고도 통풍이되기 쉽다”면서 “요산수치를 의식해야한다. 특히 통풍 원인이 되는 비만을 가진 사람은 더욱 조심해야한다”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