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어디서나 빠르게 배송' 드론 특허출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물류드론 특허 출원(신청)이 급증했다. 국내에서도 무인항공기로 구매자가 원하는 위치에서 빠르게 배송 받는 시대가 머지않았다.

30일 특허청에 따르면 화물 이송이나 배달 같은 물류이송용 드론 특허 출원이 2014년부터 급증했다. 2013년까지 전무했던 물류용 드론 출원은 2014년 7건을 시작으로 2015년 25건, 2016년 31건으로 크게 늘었다. 특허청은 짧은 비행시간 같은 기술적 문제나 비행공역 규제 등 장벽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배송이나 구호물자 배송 등 인도주의적 서비스를 시작으로 사용범위가 점차 확대돼 물류드론 출원도 지속적으로 늘 것으로 전망했다.

드론 전체와 물류 드론분야 특허출원 동향 / 자료: 특허청
<드론 전체와 물류 드론분야 특허출원 동향 / 자료: 특허청>

최근 3년간 출원인별 동향을 보면 대학 및 연구소 출원이 23건으로 전체 37%를 차지했다. 이어 개인 21건(33%), 기업체 19건(30%) 순이다. 개인과 중소기업 출원은 2015년 11건, 2016년 18건으로 급증한 반면, 대기업 출원은 2015년 대비 감소했다. 대기업이 기술개발을 시작한 2014년 이후 기술적 한계·규제 등으로 최근 연구개발이 주춤한 반면, 2015년부터 물류용 드론 개발에 뛰어든 개인과 중소기업은 뒤늦게 적극적인 관심을 가진 결과로 풀이된다.

기술 분야별 동향을 보면 물류 드론 시스템을 관제하거나 네트워킹하는 물류배송 제어기술이 가장 큰 비중(35%)을 차지했다. 드론에 화물을 적재하거나 고정하는 기술(32%) 및 이착륙 유도에 관한 기술(13%)도 출원이 많다. 아파트 같은 집합건물이 대부분인 국내 특성상 배송물을 베란다를 통해 받는 지상수취기술(13%)에도 관심이 높다.

이석범 특허청 차세대수송심사과장은 “물류용 드론기술이 아직 초기단계인 만큼 관련 분야의 지식재산권 확보는 시장선점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중요 수단”이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조기 권리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명진 IP노믹스 기자 mjsh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