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룩스, 중국 상하이 법인 설립 “글로벌 시장 점유율 높이는 계기 될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필룩스는 중국 내수 시장 진출을 위해 필룩스상하이 판매 법인을 설립했다고 12일 밝혔다.

필룩스는 중국에서 △프리미엄 시장 △하이엔드 리테일 브랜드 샵 △온라인을 포함한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 시장을 공략을 목표로 세웠다. 이미 필룩스광전(산동성)과 상위필룩스(절강성)에서 생산, 물류거점을 구축했다.

필룩스상해 법인 개업식 모습
<필룩스상해 법인 개업식 모습>

법인 설립 행사에는 한종희 필룩스 대표, 필룩스상하이 주요 고객사, 디자이너 등 100여 명 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종희 필룩스 대표는 “신흥 시장 진출이 기업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면서 “필룩스는 세계 조명시장에서 기술과 디자인을 인정 받았으며 필룩스상해 판매법인 설립은 중국 내수 시장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 점유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룩스는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5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8% 늘어난 55억원, 당기순이익은 120% 증가한 3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53%, 242% 급증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