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계, 대산에 첨단화학 특화단지 조성...최대 10조 투자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 대산에 첨단화학 특화단지가 들어선다. 대형 석유화학회사와 중소 정밀화학업체가 입주해 최대 10조 투자가 예상된다. 유관 산업 성장과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왼쪽부터 김영범 충청남도 경제통상실장,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대표,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완섭 서산시장, 김희철 한화토탈 사장이 대산 특화단지 추진 MOU 교환 후 기념촬영했다.
<왼쪽부터 김영범 충청남도 경제통상실장,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대표,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완섭 서산시장, 김희철 한화토탈 사장이 대산 특화단지 추진 MOU 교환 후 기념촬영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에서 가진 업계 간담회 자리에서 지자체와 석유화학업계의 대산 특화단지 공동추진 협약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충청남도와 서산시, 에쓰오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이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대산 특화단지 조성은 대규모 국내 투자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고부가 화학 제품 확대, 대중소 상생협력이 집약된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정부도 인프라 개선 등 필요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남도와 서산시, 에쓰오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은 앞으로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대산2 일반산단과 4지역 개발에 협력한다. 용수·전력 등 인프라 보완과 특화단지 구역계 작성을 협의한다. 신사업 분야 발굴, 전략적 협력으로 성장동력을 확보한다.

대산석유화학단지는 기초석유화학업체 입지, 수도권 접근성 등 좋은 여건에도,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 개발이 어려웠다. MOU 교환을 계기로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개발사업은 중소 고부가 정밀화학업체의 투자도 함께 유치, 석유화학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특화단지 체계적 개발을 통해 인프라 확충은 물론, 환경 문제에도 대응한다. 석유화학 대기업과 정밀화학 중소기업이 최대 10조원을 투자한다.

석유화학업계는 울산·여수 등에서도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대산과 함께 이들지역 투자를 통해 R&D 비중과 전문인력을 확대한다. 협력업체와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진행, 협력사와 함께 하는 새로운 모델을 발굴한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석유화학업계 대표들과 투자 확대 및 대중소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석유화학업계 대표들과 투자 확대 및 대중소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백 장관은 간담회에서 석유화학업계와 투자 확대, 대중소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백 장관은 석유화학업계 호황이 '더불어 발전하는 혁신 성장'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대비 첨단소재 개발,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 등을 당부했다.

업계는 환경규제 확대와 해외의 수입규제 강화로 인한 어려움 해소를 요청했다. 규제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단계적인 도입과 업계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중국·인도 등 주요 수출시장의 수입규제는 정부 간 협의채널을 통한 적극 대응을 기대했다.

백 장관은 “관계부처와의 협의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통상 현안은 양자·다자 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개진하겠다”고 답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