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5주년 특집 II]퍼스트무브 기술 <6>블록체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록체인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통화를 생활 각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블록체인은 중앙 중개기관 없이도 세계적에 비트코인이 확산되게 된 원천 기술이다. 모든 거래 주체가 거래 정보를 동시에 기록하고 검증할 수 있어 효율성과 보안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2009년 등장한 비트코인이 본격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사실 돈 세탁과 마약 거래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면서부터다. 지난해 국내에서도 비트코인으로 마약을 거래하는 사례가 등장하기도 했다. 금융위원회가 최근 가상통화 법률 정의를 내놓기에 앞서 규제 방안부터 서둘러 발표한 것도 같은 이유다.

[창간 35주년 특집 II]퍼스트무브 기술 &lt;6&gt;블록체인

금융권에서는 비트코인 부작용보다도 원천기술에 주목했다. 중개기관 없이 거래 참여자만으로 구성된 분산원장 방식에서 금융산업 혁신 기회를 찾았다.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간은 2013년 블록체인에서 착안한 디지털 결제방식에 대한 특허를 취득하며 블록체인 확산 가능성을 가장 주목했다.

당시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은 “JP모간이 비트코인과 유사한 결제시스템 특허를 신청했다”며 JP모간이 비트코인을 모방한 가상통화 시장에 뛰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정작 JP모간이 주목한 것은 비트코인이 아닌 원천기술 블록체인이었다. 이후 JP모간은 UBS, 골드만삭스, 바클리 등 대형 투자은행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인 R3CEV와 IBM, 인텔, 마이크로소프트(MS) 등으로 구성된 EEA연합 등에 주축 멤버로 참여하며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금융권이 가장 빠르게 블록체인 도입에 나서기 시작했다. 금융투자협회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관련 연구를 시작해 지난해 금융투자업계 공동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늦어도 다음 달이면 블록체인에서 발행한 공개키(PKI) 기반 개인인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은행연합회도 최근 은행권 공동 블록체인 구축을 위한 기술사업자로 삼성SDS를 선정해 인증을 비롯한 다양한 업무를 활용할 계획이다. 추후 은행연합회 공동 인증 플랫폼 개발을 마치면 금융투자업계, 보험, 카드, 저축은행까지 금융권 전체가 인증 한 번으로 각종 온라인 거래를 손쉽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에서 블록체인은 인증을 넘어 장외채권 등 각종 금융 거래업무에도 적용될 전망이다. 금융투자협회는 내년 하반기 청산결제 업무와 보안 메시지 전달 기능 추가 도입부터 시작해 장외채권과 장외 파생상품 등 금융투자상품 거래까지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중앙 예탁기관을 거치면서 발생하는 각종 비용을 줄이고 거래 참여자 간 신뢰와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추후 금융투자업계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또 다른 가상통화를 도입하는 방안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예탁결제원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전자투표시스템 기술 검증을 마치고 내년 시범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개별 은행도 외환송금, 문서보안 등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 활용을 검토하는 단계다.

블록체인 기술을 주도하는 것은 주로 스타트업이다. 세계 스타트업 시장에서는 미국 비트코인, 블록체인 기업이 전 세계 투자액을 끌어모으고 있다. CB인사이트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초까지 미국 내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투자 받은 금액은 약 10억6000만달러(약 1조2000억원)에 이른다.

[창간 35주년 특집 II]퍼스트무브 기술 &lt;6&gt;블록체인

비트코인 블록체인을 통해 가상통화를 전화번호만으로 송금하도록 하는 ABRA, 블록체인을 활용한 P2P 모바일뱅킹 서비스 업체 아틀라스(Atlas), 저작권을 등록해 콘텐츠 제작자 자산을 공유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한 크라켄(Kraken) 등이 대표 사례다.

국내에서도 코빗·빗썸·코인원 등 가상통화 거래소와 데일리인텔리전스, 코인플러그, 스트리미, 블로코 등 다양한 스타트업이 블록체인을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하기 위한 움직임에 한창이다. 삼성SDS, SK C&C, LG CNS 등 대형 정보기술(IT) 서비스 기업도 꾸준히 적용 분야를 넓혀가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을 넘어 유통과 물류 나아가 정부 공공·행정 서비스에도 적용될 전망이다. 미국 건강IT조정국(ONC)은 의료정보 기록과 보안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스웨덴은 블록체인 기반 토지 등기시스템 적용 가능성 여부를 점치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블록체인에 기반한 중복 자금청구 알람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국내에서도 삼성SDS가 관세청, 해양수산부, 한국IBM 등과 함께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발족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는 단계다.

전문가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함께 각 분야 도입에 따른 의사결정 과정과 지배구조 등 문제를 수립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조언한다. 이제영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분산원장 기술 특성 상 블록체인 시스템 전반과 네트워크 구성원 관리를 누가 주도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책임 소재가 분명한 현재 중앙집중 시스템과 달리 공유를 기본으로 하는 블록체인 시스템에서 책임소재 투명화를 위한 정부와 참여자 간 사전 협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 및 블록체인 글로벌 거래액
자료:CB인사이트
<비트코인 및 블록체인 글로벌 거래액 자료:CB인사이트>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