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서울반도체, 美조명기업에 특허소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발광다이오드(LED) 기업 서울반도체와 자회사 서울바이오시스가 자사 아크리치 특허 침해품을 판매했다며 미국 LED 조명회사 아치펠라고에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미국 캘리포니아연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아치펠라고가 판매하는 필라멘트 LED전구 등 여러 LED 제품이 자신의 아크리치 특허 12개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고전압 구동 LED 드라이버 △멀티칩 제조·실장 △LED 패키징 △필라멘트LED 제조 △LED 에피층 성장·칩제조 등으로 모두 LED 제조·구동 핵심기술이다.

몽골 울란바토르에 설치한 아크리치 가로등/ 자료: 서울반도체
<몽골 울란바토르에 설치한 아크리치 가로등/ 자료: 서울반도체>

아크리치는 고전압 구동에 최적화한 LED 드라이버 기술과 좁은 면적에 여러 LED칩을 집적하는 멀티칩 실장기술을 적용해 적은 LED로 높은 전압과 출력을 얻을 수 있다. 컨버터 없이 교류에서 직접 구동해 제품 전체 효율이 높고, 전력변환 과정을 거치지 않아 회로 내부 전력 손실도 줄인다. 아크리치 기술은 조명 외에 IT, 자동차 분야에도 적용된다. 현재 서울반도체는 1000여건에 이르는 아크리치 기술 등 LED 연관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남기범 서울반도체 중앙연구소장은 “수십년간 개발한 아크리치 기술을 베낀 LED TV, 일반 조명, 자동차 조명제품 등을 광범위하게 조사해왔다”면서 “특허 침해 경고를 무시하고 침해품을 계속 사용하는 업체에는 소송을 적극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기종 IP노믹스 기자 gjg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