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AMG GLC 43 4매틱 쿠페, 강력한 주행 본능에 부드러운 주행감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으르렁~ 으르렁' 내뱉는 엔진음은 마치 맹수의 거친 숨소리 같았다. 당장이라도 뛰쳐나갈 듯 강력한 힘이 느껴졌지만, 주행감은 신기할 정도로 부드러웠다.

얼마전 시승한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는 스포츠유틀리티차량(SUV)와 쿠페를 결합한 보기드문 디자인의 GLC 고성능 버전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벤츠의 고성능 브랜드 AMG가 엔진과 브레이크·서스펜션 등을 튜닝해 장착했고, 6기통 바이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367마력(5500~6000rpm)과 최대토크 53.0㎏·m(2500~4500rpm)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0㎞로 정지 상태에서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불과 4.9초다.

서울에서 자유로까지 왕복 60㎞ 거리를 AMG GLC 43를 타고 달렸다. 차에 올라 액셀에 발을 올려놓자 맹렬한 기세로 질주하며 반응하는 응답성은 마치 자동차와 한 몸이 되는 듯했다.

시내 주행에선 AMG만의 강력한 힘을 느끼기엔 부족했지만 시내를 빠져나오자 그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차체가 높아 속도감은 일반 세단보다 덜 했지만 말로만 듣던 AMG 엔진의 질주 본능을 실감할 수 있었다. 고속 주행에서의 가속력은 슈퍼카 못지않게 강력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강력한 엔진·배기음과 온몸으로 느껴지는 강인함과 달리 주행감은 비교적 고요하고도 부드러웠다. 지금까지 느껴 보지 못한 안정감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변속기는 자동 9단으로 설계됐다. '다이내믹 셀렉트'라는 장치가 있어 5가지 주행 모드를 선택 할 수 있다. 모드에 따라 엔진, 트랜스미션, 배기 사운드, 스티어링의 주행 특징이 바뀐다. 주행 중에 콤포트 모드가 5단에서 시속 60㎞로 올라가면 스포트 모드에서는 4단을 유지하는 형태다.

기어 단수가 낮은 만큼 고회전에서 나오는 고출력은 박진감을 더했고 스포트 모드에선 이전 보다 강렬함이 더 해진다. 스포트 모드에서 콤포트 모드처럼 액셀을 밟으면 낮은 단수에 토크의 힘이 증가돼 차가 꿀렁거린다는 느낌도 들었다. 또한 고성능 AMG 모델에 특화된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인 AMG 퍼포먼스 4매틱 시스템이 적용돼 가속 시에는 보다 향상된 구동력과 민첩하면서도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돕는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내부 모습.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내부 모습.>

주행력뿐 아니라 제동력 또한 탁월했다. 앞차가 급정거하는 상황에도 가속 페달만큼이나 브레이크도 즉각 반응했다. 이 같은 경험을 몇 차례 반복하자, 이 차에 대한 신뢰가 높아졌다. 운전 중에 틈나는 대로 경험한 사각지대 어시스트, 충돌방지 어시스트, 액티브파킹 어시스트 등 안전장치도 믿을 만 했다.

도로 한편에 차를 세우고 차체를 다시 살폈다. 뛰어난 성능만큼 외관, 내부 디자인이 왠지 새롭게 보였다. 외관은 전면에 크롬 핀으로 장식된 AMG 전용 다이아몬드 래디에이터 그릴과 실버 크롬 언더가드, 후면의 AMG 전용 실버 크롬 트림 스트립과 트윈 파이프로 디자인된 양쪽 테일 파이프 트림 등 역동적이고 스포티함이 느껴졌다.

고가의 차량이라 실내 인테리어도 인상적이었다. 빨간색 스티칭이 들어간 가죽 시트와 안전벨트, 앞·뒷좌석 시트는 물론 대시보드까지 빨간 스티칭으로 마감돼 있다. 이 차는 AMG 카본 트림, 하단이 편평한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 AMG 계기판, AMG 전용 플로어 매트 등이 함께 어우러져 한층 더 고급감이 묻어났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내부 모습.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 내부 모습.>

590와트의 출력을 내는 13개 고성능 스피커로 구성된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달리는 즐거움에 듣는 즐거움까지 더해준다. 이 차의 공인 연비는 8.1㎞/ℓ고 판매가격은 9790만원이다. 시승후 연비는 7.5㎞/ℓ가 나왔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