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환경부 국감, 증인 채택두고 여야 의원 신경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국정감사는 어제 고용노동부 감사에 이어 여야 의원들이 증인 채택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1년에 한 번 있는 국감에서 증인을 신청했는데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면서 “여야 간사들 간 무슨 사유로 증인을 한 명도 부르지 않았는지 해명해달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김철 SK케미칼 사장,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방준혁 넷마블 의장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에 야당 간사인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증인채택에서 간사 협의에 임하는 두 가지 개인적 원칙이 있다”며 “기업 총수나 최고경영자보다는 업무 책임자를 부르는 것, 같은 문제로 지난해 불렀던 증인은 다시 부르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 기업 구조상 총수를 부르는 게 맞고, 현안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연속해서 부를 수도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정미 의원은 “국감은 기업 총수든 권력자든 불편하라고 부르는 자리”라며 “총수 심기 건드리지 않고, 권력자 면박을 주면 안 된다는 기준이 있으면 국감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통상 각 상임위 여야 간사들은 의원들이 증인으로 채택해달라고 요청한 명단을 취합해 간사 간 합의를 거친 뒤 최종 증인 명단을 확정한다. 올해는 국정감사 증인신청 실명제를 통해 해당 증인을 신청한 의원의 실명이 공개됐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