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핫테크]'적절한 음주, 외국어 구사에 도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음주가 뇌에 미치는 영향으로 외국어 구사 능력이 향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버풀 대학 연구팀은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 대학과 공동으로 실시한 연구 결과를 영국 정신 약리학 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최근 게재했다.

연구팀은 독일어를 모국어로 사용하고 최근 네덜란드 언어를 배운 마스트리히트 대학 학생 50여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다.

피험자는 무작위 추출에 의해 알코올 도수 5% 정도 맥주나 무알코올 음료 마신 후 실험자와 네덜란드어로 대화했다.

맥주 양은 피험자 체중에 따라 조절했다. 예를 들어 70㎏ 체중이 나가는 남성은 460㎖를 마시도록 했다. 이들의 대화를 네덜란드어를 모국어로 하는 사람이 평가했다.

채점자는 피험자가 맥주를 마셨는지 여부를 모르게 했다. 평가자는 맥주를 마신 사람이 무알콜 음료를 마신 사람보다 여러 항목에서 언어 구사 능력이 좋다고 평가했다. 특히 발음이 향상했다고 진단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다수 논문에 따르면 알코올은 인지 기능과 운동 기능을 손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억력, 주의력, 부적절한 행동을 억제하는 능력도 저하시키는 것으로 전해진다.

연구팀은 가설로 외국어를 구사할 때 알코올을 섭취하면 대화 능력이 손상될 것이라는 예측을 했었다.

하지만 실제로는 외국어 회화 능력 향상을 보였다는 점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불안을 완화하는 알코올 작용이 활성화됐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연구진은 실험에서 알코올 섭취량이 적었던 점을 주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과음을 하면 외국어 능력 향상에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은 “피시험자 수가 50여명으로 아직 적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실험을 해봐야 정확한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