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마세라티 '뉴 기블리', 가슴을 뛰게 하는 스포츠 세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주행 모습.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주행 모습.>

사막의 열풍을 뜻하는 '기블리'는 이탈리아 명차 마세라티 100년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스포츠 세단으로 꼽힌다. 억대의 가격에도 지난해 국내에서만 800대 이상 팔려 나갔다.

기블리 국내 판매 가격은 1억1000만~1억4000만원 수준. 평균 2억원을 웃돌던 기존 마세라티 차량의 진입 문턱 낮췄지만, 고성능을 표방하는 마세라티의 정체성을 유지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 독일 3사 차량에 식상함을 느낀 고객들을 빠르게 흡수할 수 있었던 이유다.

마세라티의 성공을 이끈 기블리가 새 얼굴로 돌아왔다. 지난달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를 거쳐 국내에 출시된 고성능 스포츠 세단 '뉴 기블리'를 타봤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외관.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외관.>

외관은 시선을 빼앗을 만큼 강렬하다. 날카롭게 눈을 치켜뜬 LED 헤드램프와 바다의 신 포세이돈을 상징하는 삼지창 엠블럼이 마세라티 가문의 일원임을 나타낸다. 잘 다듬은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은 단순히 멋을 내는데 그치지 않고, 공기저항 계수를 0.29cd로 7%가량 낮추는 데 일조했다. 차체 크기는 전장 4970mm, 전폭 1945mm, 전고 1455mm, 축간거리 3000mm로 기존 모델과 동일한 수준이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실내.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실내.>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뒷좌석.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뒷좌석.>

실내는 호화롭다.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대시보드는 직관적인 조작을 유도한다. 최고급 가죽을 사용한 시트는 부드러운 촉감에 편안한 자세를 만들어준다. 큰 차체에 비해 뒷좌석 무릎 공간이 좁다는 점이 아쉽지만, 불편할 정도는 아니다.

실내에 다양한 추가 사양을 적용했는데, 가격이 웬만한 소형차 한 대 값이다. 카본 인테리어 트림 390만원, 알칸타라 헤드라이닝 270만원, 후면 차음 유리 180만원, 헤드레스트 삼지창 스티치 80만원, 최고급 가죽 인테리어 580만원 등 모두 1500만원에 이른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주행 모습.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주행 모습.>

시승차는 국내에 판매되는 뉴 기블리 세 가지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가솔린 엔진과 네 바퀴 굴림 방식을 적용한 'SQ4'다. V6 3.0ℓ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430마력의 최고출력과 59.2kg·m의 넘치는 힘을 발휘한다. 제원상 최고속도는 286km/h이다.

시동 버튼을 누르면 마세라티 엔지니어가 작곡한 웅장한 배기음을 들려준다. 가속을 시작하면 으르렁거리는 소리가 가슴을 뛰게 한다. 마세라티 오너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도심에서는 주행모드를 노멀로 설정했다. 배기음이 줄어들고 차량 반응이 부드러워져 일반적인 고급 세단처럼 편안한 승차감을 느낄 수 있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주행 모습.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주행 모습.>

자동차 전용도로에 진입해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변경했다. 배기음이 커지면서 본격적으로 달릴 태세를 갖춘다. 변속 시점이 늦춰지고, 스포츠카처럼 운전대가 한결 무거워지며 즉각적인 가속 반응을 보인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4초 후반에 불과했다. 가속력을 좌우하는 최대토크는 엔진 회전수 2500rpm에서 4250rpm까지 고르게 뿜어져 나온다. 다만 고속 주행 시 발생하는 풍절음은 차량 가격을 생각하면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핸들링은 직설적이다. 급격한 코너에서 운전대를 조작하는 만큼 정직한 반응을 보인다. 차체를 지지하는 서스펜션은 전륜 더블 위시본, 후륜 멀티링크 방식으로 전자제어 시스템을 채택했다. 네 바퀴에 장착한 센서를 통해 주행 성향과 도로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 지면에 닿은 압력을 스스로 조절한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전면.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전면.>

잘 달리는 차량인 만큼 안전성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뉴 기블리는 유럽 신차 안정도 평가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했다. 첨단운전자보조장치인 ADAS도 업그레이드했다. 기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에 차선 유지 어시스트, 액티브 사각지대 어시스트, 하이웨이 어시스트 시스템 등을 추가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서울 도심과 외곽도로 약 100km를 시승한 뒤 계기판으로 확인한 연비는 ℓ당 7km 수준이었다. 다만 60~70km/h로 정속 주행 시에는 ℓ당 10km 수준의 연비를 유지했다. 430마력을 발휘하는 고성능차란 점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수치다. 뉴 기블리 SQ4의 공인 복합연비는 7.4km/ℓ이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후면.
<마세라티 뉴 기블리 SQ4 후면.>

뉴 기블리는 마세라티 라인업 중 가장 저렴한 편에 속하지만, 결코 만만한 가격은 아니다. 이날 시승한 뉴 기블리 SQ4 최고급 사양은 차량 가격만 1억4080만원이다. 시승차에는 익스테리어와 테리어 패키지 등 무려 2930만원에 달하는 추가 사양을 더했다. 최종 가격은 1억7010만원에 달한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