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일부 아동용 스마트워치 판매 금지…"학부모 수업 감청 우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독일이 일부 아동용 스마트워치에 판매 금지 처분을 내렸다.

19일(현지시간) 독일 공영 도이체벨레 등 복수 매체는 독일 당국은 음성녹음 기능을 탑재한 아동용 스마트워치를 승인되지 않은 송신기로 규종해 판매금지 결정을 내렸다.

요헨 호만 독일연방네트워크청장은 “조사에 따르면 부모들이 스마트워치로 자녀 수업 시간에 교사 말을 엿듣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현지 어린이용 스마트워치는 5~12세를 주요 이용자로 판매한다. 최근 출시된 제품은 음성 녹음 기능은 물론 위성항법장치(GPS) 등을 탑재해 인기를 끌고 있다. 독일 당국은 이번 조치에 따라 학부모들에게 판매금지 대상 스마트워치을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

아동용 스마트워치는 유럽을 중심으로 해킹 가능성 등 위험성이 제기됐다. 유럽연합(EU) 산하 유럽소비자기구(BEUC)는 해킹으로 어린이 위치를 추적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르웨이 소비자위원회도 지난 달 보고서를 내고 해킹 위험을 지적했다.

독일 당국은 지난 2월 어린이 음성을 녹음하는 인공지능 인형이 해킹될 수 있다는 이유로 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