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BMW 3세대 '뉴 X3'…더 빠르고 안락해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MW는 '달리는 즐거움'을 표방하는 브랜드다. 수십 년째 '진정한 운전의 즐거움(Sheer Driving Pleasure)'을 마케팅 슬로건으로 사용하고 있을 정도다. 이런 정체성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서도 이어진다.

잘 달리는 스포츠 세단으로 명성을 얻던 BMW가 3시리즈급 SUV 'X3'를 내놓은 건 2003년이다. 역동적인 주행성능에 실용성을 가미한 X3는 현재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160만대 이상 팔려 나가며 BMW 성장을 견인해왔다.

BMW 뉴 X3 주행 모습.
<BMW 뉴 X3 주행 모습.>

X3가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쳐 3세대로 진화했다. 뉴 X3는 더 강력한 주행성능과 완성도를 높인 디자인,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겸비한 것이 특징이다. 서울 성수동에서 여주 세종천문대를 왕복하는 약 170㎞ 구간에서 새로운 뉴 X3를 시승했다.

외관은 전 세대보다 훨씬 날렵해진 인상이다. 차체 크기는 전장 4710㎜, 전폭 1890㎜, 전고 1670㎜, 축간거리 2864㎜로 기존 세대와 비슷하지만, 길어진 보닛과 짧은 오버행(앞범퍼와 앞바퀴 간 거리)으로 안정적인 비율을 실현했다. BMW를 상징하는 전면 키드니 그릴을 더 키웠고, 육각형 모양 어댑티브 LED 헤드램프와 입체감을 강조한 LED 리어램프가 한결 세련된 이미지를 강조한다.

BMW 뉴 X3 실내 모습.
<BMW 뉴 X3 실내 모습.>

실내는 기존 세대보다 한층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가죽과 플라스틱 등 실내를 감싼 소재가 한층 매끄러워졌고, 마감 품질도 훌륭한 편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전자동 공조장치는 운전석과 조수석, 뒷좌석 간 온도를 개별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뉴 5시리즈 등 상위 모델을 통해 먼저 선보였던 디스플레이 키와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도 매력적이다.

뒷좌석에 앉아 봤다. 레버를 당기면 시트 각도를 전방 5도, 후방 6도까지 조절할 수 있어 세단보다 훨씬 편안한 자세를 취할 수 있다. 창문에는 고급 세단처럼 블라인드를 장착해 햇빛을 차단할 수 있다. 트렁크 적재 공간은 550리터로, 뒷좌석을 접으면 1600리터를 사용할 수 있다.

BMW 뉴 X3 주행 모습.
<BMW 뉴 X3 주행 모습.>

시승차는 뉴 X3 라인업 중 최상위 모델인 xDrive30d로, 3.0리터 직렬 6기통 트윈파워 터보 디젤 엔진과 스텝트로닉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BMW가 자랑하는 인텔리전트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 xDrive를 장착해 네 바퀴에 동력을 배분한다.

시동 버튼을 누르면 약간의 미동만 느껴질 뿐, 실내는 고요하다. 디젤 엔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정숙성은 합격점이다. 도심 주행에서는 넉넉한 힘을 바탕으로 안락한 승차감을 보인다. 최고출력은 265마력, 최대토크는 63.3㎏·m에 이른다.

고속도로에 진입해 가속 페달을 힘껏 밟자 BMW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60㎏·m 이상의 토크가 2000~2500rpm 구간에서 빠르게 퍼지며, 디젤 엔진 특유의 넘치는 가속감을 체감할 수 있다. 2톤(1970㎏)에 가까운 무게를 지녔지만, 정지 상태에서 100㎞/h 도달 시간이 5.8초 수준에 불과하다.

BMW 뉴 X3 오프로드 주행 모습.
<BMW 뉴 X3 오프로드 주행 모습.>

고속 구간에서 느껴지는 묵직한 안정감은 스포츠 세단 부럽지 않다. 제원상 최고속도는 240㎞/h다. 급격한 코너도 깔끔하게 돌아 나간다. 스포츠 서스펜션은 급출발이나 급정거에도 차체를 쏠림 없이 잘 잡아준다.

시승 목적지인 세종천문대에 도착해 주변 오프로드(비포장도로)를 달려봤다. 미끄러운 돌이 가득한 강가와 모랫길 등 불규칙한 노면에서 뉴 X3는 사륜구동 모델답게 구동력을 네 바퀴에 배분하며 흐트러짐 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BMW 뉴 X3 오프로드 주행 모습.
<BMW 뉴 X3 오프로드 주행 모습.>

도심과 고속도로, 국도를 달린 후 얻은 연비는 리터당 11㎞로, 공인 복합연비(11.3㎞)와 비슷했다. 최근 출시된 동급 디젤 SUV과 비교하면 조금 아쉬운 수치다. 뉴 X3는 사양에 따라 6580만~8360만원에 판매된다. 이날 시승한 최상위 모델 뉴 X3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는 8360만원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