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년기획]미래차 주목할 3가지 이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년 자동차 시장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이 우리 생활 속으로 한걸음 더 다가온다. 이와 관련해 세 가지 중점 사항을 살펴본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대에서 포착된 기아차 '니로(Niro) EV'오 '코나(Kona)EV' 스파이샷. (사진 : 인사이드이브이스(EVs) 홈페이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대에서 포착된 기아차 '니로(Niro) EV'오 '코나(Kona)EV' 스파이샷. (사진 : 인사이드이브이스(EVs) 홈페이지)>

새해에는 300㎞ 이상 주행이 가능한 '장거리 전기차' 보급이 본격적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는 1회 충전 시 380㎞ 이상 주행이 가능한 '코나EV와 '니로EV'를 출시한다. 재규어는 유럽연비기준(NEDC) 1회 충전 500㎞ 주행이 가능한 'i페이스'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닛산은 일본 JC08 모드기준 400㎞ 주행하는 신형 '리프'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1회 충전 시 580㎞ 주행이 가능한 '수소전기차(FCEV)'를 출시한다.

현대자동차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율주행 시범 운행을 진행하는 차세대 수소전기차(FCEV)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율주행 시범 운행을 진행하는 차세대 수소전기차(FCEV) (제공=현대자동차)>

자율주행차도 새해부터 상용화 준비를 한다. 현대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서울~평창' 고속도로 200㎞ 구간과 경기장 주변에서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4' 자율주행차를 선보인다. KT도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레벨3 자율주행차를 선보인다. 국토부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주행시험장 내에 32만㎡(11만 평) 규모 자율주행 시험장 'K-시티'를 완공하고, 자율주행 개발 업체들에 개방한다.

배출가스 시험을 받고 있는 아우디폭스바겐 차량. [자료:환경부]
<배출가스 시험을 받고 있는 아우디폭스바겐 차량.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올해 9월 1일부터 기존 차량에 대해 '국제표준 배출가스 시험방식(WLTP)'을 적용한다. WLTP는 기존 유렵연비측정방식(NEDC)에 비해 대폭 강화된 인증방식으로, 실도로에서 주행하는 것처럼 가혹한 조건을 적용한 실내시험이다. 다만 르노삼성차, 쌍용차 등 자동차 업계 요청을 받아들여 2019년 8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직전 1년간 출고량 30% 범위 내에서 기존 NEDC에 맞춘 차량을 출고할 수 있도록 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