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빅이벤트]지방선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년은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해다. 7회를 맞는 2018년 지방선거일은 6월 13일이다. 지방 선거는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을 선출하는 선거다. 지역 일꾼을 뽑는 만큼 유권자 본인과 가족을 위한 정책을 펼칠 수 있는 사람을 뽑는 것이 중요하다. 정책을 통해 지역이 긍정 발전하는 정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선거일까지 약 6개월이 남아 있지만 이번 선거에 대한 관심은 벌써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해 정권 교체 후 처음 맞는 지방선거이기 때문이다. '국정농단' 사태에 분노한 촛불시민의 힘은 지난해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탄핵을 낳았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으로 5월 조기 대통령선거가 치러졌고 문재인 후보가 19대 대통령으로 당선돼 정권교체가 이뤄졌다. 여권은 지난 대선에 이어 지방권력까지 싹쓸이를 기대하고 있다. 현 정권에 대한 높은 지지율이 근거다. 반면에 자유한국당은 절박한 상황이다. 제3당인 국민의당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며 반전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관심이 쏠리는 지역은 서울시장이다. 여권 내 서울시장 후보는 명단이 쌓인다. 현역 박원순 시장의 3선 도전이 유력한 가운데 박영선 의원을 비롯해 우상호, 민병두 의원 등이 출마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둘러싼 여권 내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반면에 야당은 인물난을 겪는 모습이다. 자유한국당은 나경원, 김성태 의원이 언급된다. 원외인사로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홍정욱 전 의원이 회자된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뚜렷한 후보군이 아직 보이지 않는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유승민, 안철수 등판론이 제기되지만 이들은 출마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2018년 빅이벤트]지방선거

인구 천만 지역인 경기도 지사에는 이재명 시장과 남경필 현 지사의 대결구도가 마련될 전망이다. 국민의당은 이언주, 이찬열 의원, 박주원 경기도당위원장의 출마가 점쳐진다. 정의당에서는 대선 후보 경선 때 대중적 인지도를 높인 심상정 의원이 서울시장과 경기지사 선거를 놓고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8 지방선거에서는 이 외 인천광역시장 등 광역자치단체장 17명과 광역의원, 기초단체장, 시·군·구의원, 그리고 교육감을 뽑게 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민이 정치에 내리는 첫 번째 평가가 될 전망이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