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삼성전자, 사용자 구별해 말 알아듣는 패밀리허브 2018년 공개 "현지 맞춤형 서비스 대폭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삼성전자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삼성전자 스마트냉장고 '패밀리허브'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만나 한층 진화했다. 사용자 음성을 구별해 알아듣고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가미, 차별화된 '스마트홈'을 구현한다. 삼성전자는 현지 특화형 패밀리허브 서비스를 대거 출시하며 시장 주도권을 잡는다.

삼성전자는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열리는'CES2018'에서2018년형'패밀리허브' 냉장고를 공개한다고 9일 밝혔다.

2018년형 패밀리 허브는가족 구성원 음식선호도와보관중인식재료 유통기한까지 고려해 최적 식단과요리조리법을 추천한다. 지능형비서'빅스비'를활용해음성으로간편하게식재료를추가등록할 수있다.유통기한을 자동으로 기록해 불필요한 식품 구매나 유통기한이 지나 버리는 일을 막는다.

'화자구분(VoiceID)' 음성인식기술로가족구성원목소리를구별한다.일정·메모·뉴스·날씨등개인별맞춤형정보를제공한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연결한 삼성 세탁기·청소기 등 가전 제품뿐만 아니라 도어센서, 온도조절장치, 스마트 조명 등 타사 스마트 기기까지 연결, 집안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디스플레이 하단에 탑재된 AKG 프리미엄 스피커 세부 이미지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디스플레이 하단에 탑재된 AKG 프리미엄 스피커 세부 이미지>

신제품은 주방을 개인 작업이나 다양한 모임에 활용하는 트렌드에 맞춰 홈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글로벌오디오브랜드하만카돈프리미엄AKG스피커가 탑재해요리를하거나 식사하면서도고품질사운드를 즐길 수있다. 삼성 스마트TV와 스마트폰 화면을 패밀리허브 스크린으로 옮길 수 있어영상 콘텐츠를거실과주방을 오가며 끊김없이 감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세계다양한업체와파트너십을맺고패밀리허브 현지특화형 서비스를제공한다. 신제품 미국향 모델에는△집수리및가전·가구유지·보수전문가를 매칭하는'홈 어드바이저'△이미지공유·검색플랫폼'핀터레스트'△인근 매장 할인행사와 쿠폰정보를제공하고쇼핑 항목에추가,합리적인구매를 돕는'딜즈'등새 서비스를 선보인다.

위젯으로 자주이용하는생활 소비재를 등록해 한번클릭으로 구매·배송까지할 수 있는'원클릭쇼핑' 서비스도추가했다.국내는오픈마켓11번가와협업해 유사서비스를제공한다.

국내 출시제품은'카카오키즈'EBS 육아학교' 등다양한인터랙티브육아콘텐츠도제공할 예정이다.

구성기 삼성전자 상무는“'패밀리허브'가가족 구성원목소리를구분해 맞춤형서비스를제공하고식단을짜는 등소비자가상상하던 일을 하나씩구현하고 있다”면서“소비자가 혁신 제품으로미래형 서비스를일상에서경험하도록최선을다하겠다”고 말했다.

<CES 특별취재팀>라스베이거스(미국)= 김승규 부장(팀장), 권건호 차장, 한주엽 배옥진 류종은 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