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사진으로 보는 '여기는 CES 2018'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한 관람객이 8K QLED TV의 선명한 화질을 몰입해서 감상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한 관람객이 8K QLED TV의 선명한 화질을 몰입해서 감상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마이크로 LED 기술로 만들어진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The Wall)'을 살펴보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마이크로 LED 기술로 만들어진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The Wall)'을 살펴보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AI와 IoT 기능이 접목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AI와 IoT 기능이 접목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프로모터가 디지털 플립차트 '삼성 플립'으로 관람객의 캐리커쳐를 그리는 시연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프로모터가 디지털 플립차트 '삼성 플립'으로 관람객의 캐리커쳐를 그리는 시연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편리한 운전환경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공하는 차량용 '디지털 콕핏'을 시연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편리한 운전환경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공하는 차량용 '디지털 콕핏'을 시연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기어 VR을 착용하고 4D 가상현실 체험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가 개막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기어 VR을 착용하고 4D 가상현실 체험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로봇 포트폴리오를 총칭하는 브랜드 '클로이(CLOi)'를 공개하고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 카트 로봇 등 신규 로봇 컨셉 3종을 소개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LG 클로이 로봇 3종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로봇 포트폴리오를 총칭하는 브랜드 '클로이(CLOi)'를 공개하고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 카트 로봇 등 신규 로봇 컨셉 3종을 소개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LG 클로이 로봇 3종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 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인 'LG 씽큐(ThinQ)' 전시존을 구성해 인공지능 선도 이미지를 강화한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을 관람객들이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꾸몄다. LG전자가 마련한 'LG 씽큐' 전시 공간에 관람객들이 운집해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 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인 'LG 씽큐(ThinQ)' 전시존을 구성해 인공지능 선도 이미지를 강화한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을 관람객들이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꾸몄다. LG전자가 마련한 'LG 씽큐' 전시 공간에 관람객들이 운집해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 전시존을 구성했다. LG V30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매력적인 색상, 손쉽게 쓸 수 있는 전문가급 광각 듀얼 카메라, 스마트폰 최강 쿼드덱 사운드 등을 갖췄다. LG전자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LG V30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 전시존을 구성했다. LG V30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매력적인 색상, 손쉽게 쓸 수 있는 전문가급 광각 듀얼 카메라, 스마트폰 최강 쿼드덱 사운드 등을 갖췄다. LG전자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LG V30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 슈퍼 울트라HD TV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했다.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 크기 미세 분자구로를 활용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풀 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은 명암비와 빛 번짐을 개선한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LG 슈퍼 울트라HD TV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 슈퍼 울트라HD TV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했다.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 크기 미세 분자구로를 활용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풀 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은 명암비와 빛 번짐을 개선한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LG 슈퍼 울트라HD TV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 시그니처 갤러리를 조성해 초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한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직관적인 사용성 등을 갖춘 LG전자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 시그니처 갤러리를 조성해 초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한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직관적인 사용성 등을 갖춘 LG전자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55형 올레드 246장을 이용해 LG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약 20억 개 자발광 화소로 자연의 경이로움을 표현했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LG 올레드 협곡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55형 올레드 246장을 이용해 LG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약 20억 개 자발광 화소로 자연의 경이로움을 표현했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LG 올레드 협곡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대규모 부스를 마련해 차별화된 인공지능 가전,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등을 소개한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략 제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대규모 부스를 마련해 차별화된 인공지능 가전,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등을 소개한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략 제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 AI 올레드 TV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LG전자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 ThinQ)와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TV 기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LG AI 올레드 TV 부스가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LG AI 올레드 TV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LG전자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 ThinQ)와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TV 기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LG AI 올레드 TV 부스가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 김승규 부장(팀장), 권건호 차장, 한주엽·배옥진·류종은 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