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정책자금 2408억원 접수 시작...일자리 창출·수출 증대 기업 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산업 체계적 육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총 2408억원 규모 환경정책자금을 융자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환경정책자금 2408억원 접수 시작...일자리 창출·수출 증대 기업 우대

분야별로 재활용산업육성자금 1284억원, 환경개선자금 620억원, 환경산업육성자금 455억원, 천연가스공급시설설치자금 49억원이다. 융자신청 접수는 분기별로 진행된다.

1분기 환경정책자금 융자신청 접수는 오는 22일부터 시작되며, 대출 금리는 연 2.1%가 적용된다.

올해 정책자금 융자사업은 일자리 창출, 해외 수출 증대 등 실적을 보유한 환경기업을 중심으로 지원한다. 융자 심사순위 평가체계에 기업 수출·고용지표를 기존 2점에서 3점·4점으로 각각 배점을 높여 고용 실적이나 수출 실적이 좋은 기업이 신속히 융자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고용 실적이나 수출 실적이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기업은 각각 해외진출자금과 성장기반자금 신청한도를 5억원에서 10억원으로 2배 확대할 수 있다.

올해에는 해외시설설치자금을 신설해 기업 해외 현지공장 설치 등을 지원하고, 해외 현지법인 운영 등에 필요한 해외진출자금 지원범위도 확대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7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환경정책자금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올해 환경정책자금 운영에 관한 계획과 1분기 접수 안내, 사업 담당자와의 1대1 상담을 진행한다.

남광희 환경산업기술원장은 “국내 유일 환경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지원 사업인 환경정책자금 제도가 환경기업 성공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청을 희망하는 기업은 환경산업기술원 온라인 융자관리시스템에서 융자신청서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2018년 환경정책자금 지원조건

[자료: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정책자금 2408억원 접수 시작...일자리 창출·수출 증대 기업 우대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