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MWC 2018서 한 발 앞선 '5G' 기술력 뽐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MWC 2018 전시부스 조감도.
<KT MWC 2018 전시부스 조감도.>

KT는 26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세계 최초 5G, KT를 경험하라'를 주제로 5세대(5G) 기술·융합서비스를 선보인다.

KT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소개하는 '5G 존'과 첨단 융합서비스를 소개하는 '서비스존'으로 구성했다.

5G 존에서는 KT가 5G 기술을 준비해온 과정과 5G 네트워크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소개한다. 5G 단말을 전시, 4G 단말과 속도 비교 테스트를 시연한다.

서비스 존에서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블록체인, 스마트에너지 등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인다. 참관객은 △AI 기반의 네트워크 장애 예측 시스템 'AI 네트워킹' △5G 자율주행·커넥티드 카 '기가 드라이브' △ 지능형 영상보안 솔루션 '기가아이즈'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이 밖에 동반성장 5개 업체와 협력, 전시 출품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황창규 KT 회장은 MWC 2018에서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 기술을 경험하고, 중소 벤처 기업관을 방문해 신사업 아이템을 구상 할 계획이다. 주요 글로벌 기업과 평창 5G 시범 서비스 성과를 공유하고, 5G 상용화 글로벌 협력도 추진한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부사장)은 “KT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선보인 5G 시범망의 감동을 MWC 2018에서 선보인다"면서 앞선 5G 기술과 함께 5G 시대를 주도할 융합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