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MWC 2018서 '5G' 외교 펼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MWC2018 전시관 전경.
<SK텔레콤 MWC2018 전시관 전경.>

SK텔레콤이 26일부터(현지시간)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 참가해 5세대(5G) 외교 활동을 펼친다.

피아 그란 비아 MWC 전시장에서는 208개국 2300여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각국을 대표하는 모바일 기술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완벽한 5G'를 테마로 3홀 내 604㎡ 면적의 단독 전시관을 꾸렸다. 단독 전시관 운영은 올해로 9년째다.

SK텔레콤은 상용화를 앞둔 각종 5G 기술을 전시한다.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퀄컴 등 글로벌 통신장비 기업과 세계이동통신표준화협력기구(3GPP) 5G-LTE 동시 연동 표준에 기반한 '5G 무선 전송 기술'을 소개한다.

롱텀에벌루션(LTE) 주파수 대역 2.6㎓와 5G 주파수 대역 3.5㎓·28㎓를 넘나드는 '5G-LTE 이종망 연동'을 시연하고, 별도 전원 공급 없이 5G 중앙기지국과 분산기지국을 연결하는 '5G-PON'도 선보인다.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AI) 기술 미래상을 제시하고, K-시티에서 실제 운행한 5G 자율주행차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TEAC 서울'에 선발된 업체 3곳과 별도 협력하고 있는 2곳을 선정, 전시관 내 별도 부스를 마련하고 현지 비즈니스 미팅 등을 지원한다. TEAC는 SK텔레콤이 페이스북, 글로벌 통신사와 운영 중인 스타트업 상생 프로그램이다. 옵텔레, 쿨클라우드, 트렌셀레셜, 리얼리티 리플렉션, 헤카스 등은 5G를 기반으로 한 참신한 기술을 뽐낸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회에 참석, 글로벌 이통사 경영진과 5G·사물인터넷(IoT) 관련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글로벌 ICT 기업과 개별 미팅을 통해 5G와 연계된 신사업을 모색한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GSMA 소속 이통사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만나는 일정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과 5G 기술 협력 방안을 찾는다. 이강원 소프트웨어기술원장은 SK텔레콤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비전을 발표한다.

한편, SK텔레콤은 MW 2018C에서 △T-MANO △T맵X누구 △라이브케어△ Perfect 5G △LTE 기지국 간섭 및 전력 절감 기술 등 5개 기술을 GLOMO 어워즈 후보에 올렸다. 최종 수상 여부는 MWC 기간 중에 결정된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