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SK텔레콤, 노키아·시스코와 '한국형 5G 솔루션' 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G-PON 솔루션 장비를 설치하는 모습
<5G-PON 솔루션 장비를 설치하는 모습>

SK텔레콤이 노키아·시스코와 5세대(5G) 이동통신 핵심 기술 '5G-PON(5G-Passive Optical Network)'을 수출한다.

SK텔레콤은 MWC 2018이 열리는 바르셀로나에서 노키아·시스코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5G-PON은 안테나, 중계기 등 건물 단위 기지국(RU)과 동 단위 통합기지국(DU)을 연결하는 유선 전송망(프런트홀, Fronthaul) 구간에 적용되는 솔루션이다.

SK텔레콤은 2015년부터 쏠리드, HFR, 코위버 등 국내 강소기업과 협력, 3G·LTE·5G 통합 수용이 가능한 5G-PON 솔루션을 개발하고 지난해 11월부터 통신망에 적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노키아·시스코를 비롯해 글로벌 통신 장비사와 5G-PON의 글로벌 시장 진출 파트너십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해외 통신망에도 SK텔레콤의 5G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5G-PON 솔루션 장점이 분명한 만큼 가시적 성과를 기대했다.

전송망 하나로 LTE와 초고속인터넷은 물론 5G까지 서비스할 수 있어 5G 상용화 시 별도 유선망을 구축할 필요가 없다. 5G 통신망 구축에 소요되는 기간을 LTE 통신망 대비 약 20% 단축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도서·산간 지역 서비스 품질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종렬 SK텔레콤 ICT 인프라센터장은 “고객에게 안정적 5G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 네트워크 기술 확보에 전념하고 있다”며 “국내 강소기업과 세계에서 가장 앞선 5G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