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LG전자, AI 브랜드 '씽큐' 첫 적용 'LG V30S ThinQ'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MWC 2018]LG전자, AI 브랜드 '씽큐' 첫 적용 'LG V30S ThinQ' 공개

LG전자가 MWC 2018에서 인공지능(AI) 브랜드 '씽큐(ThinQ)'를 처음 적용한 스마트폰 'LG V30S ThinQ'를 공개한다.

'LG V30S ThinQ'는 LG V30를 기본 플랫폼으로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가장 편리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집약했다.

LG전자는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 인식 기능 범위를 넓힌 '음성 AI'에 집중했다고 소개했다.

AI 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일출, 일몰 등 최적의 촬영 모드 8개 중 하나를 추천한다. 각 모드는 화각, 색감, 반사광, 역광, 채도 등을 고려해 촬영 대상 특징을 극대화한다.

AI 알고리즘을 이용, 촬영 환경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 촬영이 가능하도록 한 브라이트 카메라와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주는 Q렌즈도 탑재했다.

고객이 많이 쓰는 기능은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 음성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Q보이스'도 새롭게 적용한다. 카메라, 전화, 메시지, 날씨, Q렌즈 등 주요 기능에 대해 명령어를 실행하면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내장 메모리 용량은 128GB(LG V30S ThinQ)와 256GB(LG V30S+ ThinQ) 2종이다.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와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래티넘 그레이' 2종이다. LG전자는 'LG V30S ThinQ'에 적용한 AI 기술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동시에 패키지화해 다른 제품으로 확대한다. LG G6, LG V30를 비롯 주요 제품에 순차적으로 AI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고객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LG전자는 내달 9일 우리나라를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지에서 순차 출시한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