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텔레포니카, AI음성비서 '아우라' 6개국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페인 텔레포니카가 인공지능(AI) 음성비서 '아우라(AURA)'를 스페인,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독일, 영국 등 6개국에서 출시한다.

호세 마리아 알바레즈 팔레트 텔레포니카 회장은 “1년 전 우리는 인공지능이 고객과의 관계를 위한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발표했다”면서 “디지털화는 우리 사업의 핵심이며, 우리는 지난 8년간의 내부 혁신으로 스마트 플랫폼 회사가 됐다”고 선언했다.

호세 마리아 알바레즈 팔레트 텔레포니카 회장
<호세 마리아 알바레즈 팔레트 텔레포니카 회장>

아우라는 텔레포니카의 원스톱 플랫폼이 될 예정이다. AI기술로 아우라의 네트워크, IT시스템, 고객데이터를 통합 관리한다. 고객은 아우라를 통해 청구서, 유료 서비스, 데이터 사용량, 기타 콘텐츠 관련 문의를 간편하게 할 수 있다.

아우라는 텔레포니카 자체 채널은 물론이고 페이스북 메신저나 제휴 기업의 AI비서 서비스를 통해서도 이용할 수 있다.

칠레와 독일에서는 페이스북 메신저 채팅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조만간 구글 어시스턴트, 내년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를 통해서도 아우라와 대화할 수 있다.

이외에도 국가별로 다양한 파트너 서비스에서 만날 수 있다. 스페인에서는 텔레포니카의 유료 TV플랫폼에서 실행되고, 아르헨티나, 브라질, 영국에서는 파트너 서비스 제품으로 출시된다.

텔레포니카는 2012년부터 디지털 전환에 560억유로(690억 달러)를 투자했다. 이 회사는 스페인, 유럽, 중남미 등 전 세계 17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날 회사는 아우라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홈 장치인 '모비스타 홈'도 공개했다. 모비스타 홈은 가정 내 모든 장치를 연결하고 관리하는 허브 역할이 목표로 올 가을 스페인에서 첫 출시 예정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