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유영민 "글로벌 5G 주도권 위해 이통3사 힘 모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MWC 2018에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서비스 3사와 간담회를 갖고 글로벌 5G 이동통신 주도권 확보를 다짐했다.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5G 상용화를 위해 노력해온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과 일정을 점검했다.

유 장관은 “MWC를 통해 5G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물결이 ICT산업 생태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면서 “정부와 통신사가 합심해 내년 3월 5G 세계최초 상용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과기정통부는 5G 주파수 경매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한 할당대가 산정기준 개선안을 이른시일 내 확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율적 통신비 인하실적을 재할당 대가 산정 시 고려하도록 하고, 취약계층 요금감면 시 전파사용료를 감면하도록 하는 전파법 시행령 개정안을 추진 중이라며 이통사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효율적인 5G망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필수설비 공동구축 활성화, 설비제공 확대 등을 포함한 설비제도 개선방안 및 관련 고시 개정(안)을 3월 중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표준화 회의를 지난달 개최하는 등 5G 국제표준에 국내 기술규격을 많이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5G 단말, 장비가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유 장관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부사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참석했다.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