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KT, 헬스케어솔루션으로 '글로벌 모바일어워드'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MWC 2018 글로모 어워드에서 '헬스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한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상무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MWC 2018 글로모 어워드에서 '헬스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한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상무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KT가 MWC 2018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솔루션 및 플랫폼으로 GSMA 주관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 '헬스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Best Mobile Innovation for Health)'을 수상했다.

KT 디지털헬스케어 솔루션은 소량의 혈액과 소변으로 협심증과 심근경색 등 심혈관 질환, 호흡기 질환, 당뇨, 전립선암 등 질병을 신속히 진단하는 솔루션과, 소변·혈액·초음파 검사가 가능한 진단 기기로 구성된다.

헬스케어 플랫폼인 '엠-호스피탈(m-Hospital)'은 여러 종류의 진단기기와 연동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환자 정보를 확인하고 차트를 구성하는 모바일 의료정보시스템(Mobile EMR, Mobile Electronic Medical Record)이다. HL7, DICOM 등 국제 표준을 준수하고 12개 다국어를 지원하며 기기 연동이 쉬운 개방형 플랫폼이다.

이 제품은 대형 병원은 물론, 원격지 보건소, 중·소형 병원 및 응급차, 응급헬기 등 이동형 병원에도 활용되며 의료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았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 상무는 “향후 의료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전송할 수 있는 5G 네트워크와 빅데이터 분석, AI를 접목해 혁신적인 헬스케어 융합 사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MWC 2018 글로모 어워드에서 '헬스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한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상무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MWC 2018 글로모 어워드에서 '헬스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한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상무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