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필립 코쉐 전 GE 최고생산책임자 사외이사 내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물산 이사회에 글로벌 기업 제너럴 일렉트릭(GE) 출신 외국인 이사가 합류한다.

삼성물산은 28일 경기도 판교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진 선임, 이사 보수한도 조정, 재무제표 승인 등 안건을 논의한 뒤 다음달 22일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필립 코쉐 삼성물산 사외이사 내정자. [자료:삼성물산]
<필립 코쉐 삼성물산 사외이사 내정자. [자료:삼성물산]>

이사회는 GE 최고생산성책임자(CPO)를 역임한 필립 코쉐(58) 씨를 사외이사로 새로 영입하기로 했다. 삼성물산은 프랑스 국적인 필립 코쉐 씨는 1994년 34세에 GE 메디칼시스템(유럽) 운영담당 임원으로 발탁된 뒤 1999년 메디칼시스템 미국 본사 부사장으로 근무하는 등 전문성을 인정받은 인사라고 설명했다.

그는 2006년 프랑스 알스톰사의 수석부사장을 거쳐 2011~2015년 알스톰 사장(발전부문)에 올랐으며 2015년 GE가 알스톰을 인수한 후 GE의 CPO로 임명됐다.

삼성물산은 그가 전문경영인 식견으로 삼성물산의 건설, 바이오 등 주력사업 부분에 유용한 조언을 하고, 유럽·미국 기업문화 경험을 바탕으로 거버넌스(기업운영) 측면에서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지난달 임원 인사에서 새로 임명된 고정석 상사부문장(사장)과 정금용 리조트부문장(부사장)이 신임 등기 이사로 내정됐다. 현재 등기 이사로 재직 중인 이영호 신임 건설부문장(사장)과 최 전 사장은 등기 이사직을 유지한다.

최치훈 전 사장은 대표직은 사임했지만, 다음달 주주총회까지 이사회 의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이후에도 이사회에 남아 의장직을 계속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고, 이사회 중심의 거버넌스 체계를 정립하겠다고 밝혔다. 사외이사 중에는 사임 예정인 이종욱 서울대 교수 자리에 필립 코쉐 신임 이사가 새로 임명되고, 올해 9월 임기가 만료되는 이현수 서울대 교수와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는 재선임된다.

삼성물산 사외이사는 2020년 3월 임기 만료인 장달중 서울대 명예교수와 권재철 고용복지센터 이사장까지 더해 총 5명 규모로 유지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내년에도 글로벌 전문경영인·여성 사외이사 추가 영입 등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을 높이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