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돈 주면 즉시배차"···카카오택시, 유료화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웃돈 주면 즉시배차"···카카오택시, 유료화 시작

카카오T택시가 웃돈을 주면 즉시 배차해주는 기능을 이달 말 도입한다. 유료 플랫폼으로 본격적인 수익모델을 갖추면서 택시 부족 해결 등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계획이다. 유료화로 인한 택시비 인상은 과제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1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무료 택시 호출에 유료 호출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유료호출 서비스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두 가지다.

우선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방식이다. 즉시배차는 인근 빈 택시를 거절 없이 바로 배차해주는 기능이다. 두 방식 모두 배차가 이뤄지면 추가 비용이 든다.

우선호출은 콜택시 콜비와 비슷한 수준으로, 즉시 배차는 이보다 비싸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시 기준 콜비는 주간 1000원, 야간 2000원이다. 플랫폼 수수료는 전국 동일하게 적용한다.

현재 택시운송사업법상 미터기 요금 외 추가요금을 제시하는 것은 불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운임 외에 즉시·우선배차로 들어가는 비용을 플랫폼 사용료로 받아 법적 문제를 해결했다. 택시기사가 추가요금을 직접 승객에게 받지 않으면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발생한 플랫폼 수수료는 카카오와 택시기사가 나눠 갖는다. 택시기사에게는 포인트로 지급하고, 정확한 수익배분 구조는 추후 공개예정이다.

다만, 택시기사들이 유료콜에 집중하면서 기존 무료 호출 서비스는 사실상 유명무실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유료 콜이 기본으로 자리잡으면 전체적인 택시비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카카오 관계자는 “택시기사들이 유료콜에만 집중할 순 있지만, 고작 출·퇴근시간 2시간정도일 것”이라며 “기존 무료서비스도 자유롭게 이용가능하기 때문에 택시비 인상을 초래한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택시 공급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카풀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택시를 불러도 안 잡힐 때 카풀로 넘어가는 방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252억원을 들여 카풀 스타트업 '럭시'를 인수했다.

택시기사 포인트 제도도 이번에 새로 도입한다. 택시기사 회원을 대상으로 운행 실적과 운행 평가에 따라 돈으로 바꿀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하는 개념이다. 택시기사들이 많은 호출 요청에 응답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AI와 빅데이터 활용을 늘린다.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도 카카오T에 도입한다. 원하는 날·시간 교통정보를 미리 볼 수 있는 '미래운행정보'와 딥러닝 기반 배차 시스템도 고도화한다.

지난해 11월 투자한 AI 기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업 '마스오토'와 협업해 자율주행 생태계에 참여할 계획을 세웠다.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해 자율주행 영역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자율주행 관련 조직을 구축한다.

해외 진출도 가시화된다. 올 하반기 일본 '재팬택시'와 협력으로 양국 택시 호출 서비스를 선보인다.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은 재팬택시로,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카카오T' 앱으로 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

정 대표는 “하루 평균 2시간에 달하는 이동 시간을 더 빠르고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들어가는 '스마트 모빌리티'를 실현하는 것이 목표”라며 “다양한 서비스에서 나오는 빅데이터와 AI를 적극 활용해 생활 속 연결을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에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에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표] 카카오모빌리티 주요서비스별 성과

"웃돈 주면 즉시배차"···카카오택시, 유료화 시작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