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5G-WiFi 단일 네트워크 기술 개발... '끊김 없이 망 변경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접속 환경을 와이파이(WiFi)로 바꿔도 신호 끊김 현상이 없어진다. 5G, WiFi, 유선가입자망 등 다양한 유·무선 접속 환경을 단일 네트워크로 수용해 신호 끊김이나 전송 지연을 막아주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이상훈)은 KT, 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 등과 함께 5G와 WiFi 액세스망을 겹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ETRI 연구진이 5G-WiFi 간 망변경 기능을 확인하는 모습
<ETRI 연구진이 5G-WiFi 간 망변경 기능을 확인하는 모습>

기존 이동통신 체계는 다양한 통신망을 별개로 운영, 4G LTE망과 WiFi망이 분리돼 있었다. 이용망 변경을 위한 핸드오버에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리기 때문에 수신중인 동영상이 끊기거나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ETRI는 이번에 5G 모바일 코어망으로 WiFi 유선망을 수용, 하나로 합치는 기술을 개발, 이같은 문제를 해결했다. WiFi망을 5G의 부가 액세스망으로 구성하는 방식을 취했다. WiFi망에 5G망과 유사한 '신호 제어 체계'를 더해 이종 환경을 효과적으로 연계하고, 하나의 물리 장비 및 단일 신호체계로 이를 관리하게 했다.

ETRI는 관련 기술의 핵심인 '액세스 트래픽 스티어링·스위칭' 기술도 확보했다. 액세스 트래픽 스티어링은 망이 스스로 사용자에게 적합한 서비스 망을 골라주는 기술이다. 스위칭은 망 변경 과정에서 신호 끊김, 전송 지연을 막는 역할을 한다.

ETRI는 이들 기술을 적용하면 사용자의 통신 네트워크 사용량을 파악해 최적의 접속환경을 제공할 수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가 접속방법을 수동으로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기술 표준화에도 나선다. 관련 표준화 기고만 60여 건에 달한다. ETRI는 이동통신 국제규격단체인 3GPP보다 1년 앞서 이 연구를 시작했다. 3GPP는 아직 관련 기술의 개념만 제시해 놓은 상태다.

박노익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 박사는 “이번 연구로 5G 시대에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기술을 개발했다”면서 “표준규격 제정보다 앞서 기술 개발을 이뤄, 향후 기술을 선도할 고지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