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하나은행 채용비리 발본색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하나은행 채용비리 발본색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하나은행 채용 비리에 대해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가 이뤄지게 하겠다”며 “발본색원해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최 원장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이 사임하게 된 것은 채용 비리 관련해서 의혹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본인이 잘못을 시인하고 책임지고 사임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기본적인 뜻은 제기된 사안을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걸림돌 되지 않아야 겠다는 의미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감원이 보다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문제가 제기된 2013년 중심으로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 확인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검사 인력, 검사 기간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어진 질의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3연임과 관련, 금융당국에 반격 카드를 날린 게 아니냐”며 “가만 놔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그런 시각도 있을 수 있지만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최흥식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임하던 2013년 당시 하나은행에 친구 아들 A씨를 추천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의혹이 제기된지 사흘만인 지난 12일 최 원장은 결국 금감원장직을 사임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